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8167 0242019061253068167 08 0801001 6.0.12-RELEASE 24 이데일리 0

VCNC "성급한 발표"…'타다 프리미엄 미인가' 인정·사과

글자크기

서울시 "일부 합의…인가 아냐" 반박

VCNC "공식절차 전 발표 성급…사과"

이데일리

타다 프리미엄. (사진=VCNC)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타다와 택시의 상생모델인 ‘타다 프리미엄’ 인가 발표에 대한 혼선에 대해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12일 ‘잘못된 발표’라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VCNC는 이날 저녁 “서울시가 공식 절차를 완전히 마무리하기 전에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VCNC의 사과는 전날 자신들의 ‘타다 프리미엄, 서울시 인가 완료’ 발표가 잘못됐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VCNC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타다 프리미엄의 서울시 택시 인가가 완료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서울시는 12일 해명자료를 내고 이 같은 VCNC 발표를 강하게 부인했다. 서울시는 “현재 일부 택시사업자가 면허전환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했을 뿐 아직까지 면허전환을 인가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플랫폼 택시는 지방정부의 승인 없이 운행이 가능하지만 기존 중형이나 모범택시를 고급택시로 변경할 경우 택시사업자(택시법인이나 개인택시)가 지방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플랫폼 사업자인 VCNC는 지난 3월부터 타다 프리미엄에 선발된 택시 100여대를 대표해 인가신청 이전 서울시와 협의에 나섰다.

하지만 이행보증금 납입 여부를 두고 양측은 갈등을 겪으며 협의는 진전되지 못하며 VCNC가 4월로 예고했던 타다 프리미엄 출시는 미뤄졌다.

결국 양측은 이달 초 이행보증금에 대해 한 발짝씩 물러나며 합의에 도달했다. 서울시가 이행보증금 선납 요구를 철회하는 대신 VCNC는 타다 프리미엄 요금을 ‘티머니(구 한국스마트카드)’로 정산하기로 한 것이다.

서울시는 VCNC의 타다 프리미엄 운행 관련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 정산 시 VCNC 수수료 몫에서 과징금을 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티머니의 최대주주다.

이번 서울시 해명을 고려하면 서울시와 VCNC는 사전협의를 완료하고 택시사업자의 면허전환 신청을 접수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택시사업자가 ‘타다 프리미엄’을 통해 고급택시 영업을 하기 위해선 면허전환 인가, 호출중개사 가입확인, 운임 요금 변경 승인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밝혀, 추가사항에 대한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고급택시 호출중개사가 택시사업자와 상호 공생하면서 대시민서비스의 품질 유지와 안정적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개정된 지침에 따라 지속적으로 고급택시 품질을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