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1938 0372019061753141938 01 0101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52874101

차명진 또 막말…文 향해 “지진아ㆍ빨갱이…北으로 가든지”

글자크기
-文 ‘스웨덴 연설’ 두고 “北 체제 인정하고 싶으니 헛소리”

-당 징계, 정치권 비판에도 연이어 ‘막말’ 논란 부추겨

헤럴드경제

차명진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세월호 막말 등으로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차명진 전 의원이 다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진아”라고 언급한 차 전 의원은 스웨덴 연설을 두고 “사상이 의심스럽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차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문재인의 스웨덴 연설문은 사상이 의심스러울 뿐만 아니라 팩트도 틀렸다”며 “오매불망 북 체제를 인정하고 싶다 보니 이런 헛소리가 나오나 보다”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라고 말한 대목을 두고 “일명 수정주의라 불리우는 좌파 학자들의 ‘쌍방과실설’’이라며 “지진아 문재인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하고 있다”고 했다. 또 ‘우발적인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는 연설 내용에 대해서는 “’한반도 비핵화’ 를 주장하며 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김정은 주장과 다를 바 무엇이냐”며 “이러니 빨갱이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을 향해 ‘스웨덴 북한대사관을 통해 북한으로 가라’는 취지의 발언도 함께했다.

앞서 세월호 5주기에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던 차 전 의원은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그러나 그 이후인 지난 6일에 다시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말해 정치권의 강한 비판을 받았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