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0426 0512019061853170426 01 0103001 6.0.13-RELEASE 51 뉴스1 0 popular

나경원, 국회 복귀 시사…"첫번째 과제는 윤석열 청문회"

글자크기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계략, 청문회에서 저지해야"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추경관련 참고자료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2019.6.1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민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한국당의 국회 복귀 가능성을 시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하는 한편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도 필요하다"며 "제가 보기엔 그 첫번째 과제가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이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총장 지명에 대해서는 "이 정권에 불만이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으로 보인다"며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 등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2년 내내 했던 보복으로도 모자라 야당 의원, 정부 비판세력을 완전히 파괴하고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내년 선거에 주저 앉혀버리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후보자의 내정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엉터리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쏜소리까지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 아닌가"라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문제에 대해서도 "지금 상임위에서 추경책자 뿐만 아니라 상임위 간담회를 계속 하는 등 모든 게 준비돼 있다"며 "국회 들어가서 제대로 된 추경하도록 하고, 경제민생법안을 챙겨서 대한민국을 살릴 준비가 다 돼 있는데 민주당은 '닥치고 추경'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추경안을 보면 어려운 경제를 고치기 위한 경기부양사업이 아니라, 당장의 국민들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현금이나 쥐어주는 모럴해저드 추경"이라며 "밑빠진 독에 물 붓기식 추경"이라고 말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