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8570 0372019061953198570 01 0101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이인영 “경제토론회 수용”…국회 정상화 모멘텀 되나(종합)

글자크기
-문희상 중재안으로 알려진 경제토론회 “수용 가능”

-“순수한 경제 열린토론회를”…자유한국당 반응 주목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조건 중 하나로 주장하고 있는 경제토론회와 관련해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회 정상화의 모멘텀이 될지 주목된다.

이 원내대표는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 야당이 주장하고 있는 경제토론회 수용 여부와 관련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그는 경제 현안을 논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했다. 전날 문희상 국회의장이 중재안으로 내건 것으로 알려진 경제 토론회에 대해 진일보한 입장을 보인 것이다. 이에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를 향한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을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한 전제 조건으로 이를 내건 것에는 반대했다. 이 원내대표는 “경제파탄 프레임, 또는 실정 프레임 등을 걸어놓고 하는 청문회나 토론회는 안된다”며 “순수한 경제 정책 및 현안 관련의 열린 토론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공존의 정치를 위해 진보는 더 유연해져야 하고, 보수는 더 합리적으로 돼야 한다”며 “경청의 협치 정신으로 공존의 정치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현 국회 상황에 대해서는 “국민이 부여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집권여당 원내대표로서 더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언급했다

그는 ‘공존의 정치’와 관련해 “정부에는 여당에 앞서 야당부터 소통해달라고 말씀드렸고, 야당에도 정부와 소통해나갈 수 있도록 주선할 것”이라며 “더 나아가 협치를 제도화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가능하다면, 지긋지긋한 국회 파행의 악순환을 끊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야당과 머리를 맞대고 찾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 현안과 관련해서는 “노동 유연성과 고용 안정성 사이에서 사회적 대타협도 필요하다”며 “규제가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의 창출에 제약이 된다면 규제빅딜을 통해 그 길을 열어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은 당면한 위기와 도전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변화와 통합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사회 양극화와 빈부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상생 경제와 동반성장이라는 좋은 성장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