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09945 0722019062453309945 01 0101001 6.0.8-hotfix 72 JTBC 34586013

[앵커브리핑] '엄근진. 지옥고. 피뽑탈'

글자크기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트와이스, 레드벨벳, 블랙핑크의 멤버 수를 모두 더하면 몇 명인가?'

한때는 젊은 감성 따라가겠노라고 저도 신경 좀 써서 이런 문제 정도는 맞히기도 했던 적이 있었습니다만…

줄임말에는 도무지 적응이 안 돼서 일찌감치 포기했습니다.

심지어 '별다줄'… 별걸 다 줄인다는. 줄임말까지 나왔을 정도니까요.

"'달빛 창문'을 축약한 줄 알고 사용했다"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년 6월 20일 관훈토론회)


소통하려면 젊은 세대들 말을 공부하듯 해야 하니 제대로 공부하지 못하고 사용했다는 야당 원내대표의 해명도 있었고…

지난 주말 청년들과 마주 앉은 그 역시 줄임말로 인해 애를 먹었던 모양입니다.

'엄근진' '지옥고' 그리고 '피뽑탈'

그는 아침 일찍 일어나 신조어를 검색해 준비했다지만 벼락치기에는 한계가 있었던 것일까…

[지옥고] 반지하·옥탑방·고시원

결국 하나를 맞추고 둘은 틀렸습니다.

맞추지 못한 줄임말의 풀이는 다음과 같았는데

[엄근진] 엄격·근엄·진지

[피뽑탈] 최종합격 전 신체검사에서 피만 뽑히고 탈락

그중의 하나는 마지막 취업 관문 하나를 넘지 못해 수없이 좌절해야 하는 안타까운 상황들을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학점도 엉터리, 3점도 안 되고 토익은 800점 정도…

아주 큰 기업들인데도 다 최종 합격"

-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공교롭게도 바로 그 이틀 전, 논란이 되었던 그 발언과 맥이 닿아있었던 것이지요.

짐작건대 그 자신도 조금은 당황했을 것도 같습니다.

"낮은 점수를 높게 이야기했다면 거짓말이지만,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 하느냐"

"내 마음을 잘 읽어보면 알 것"

-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위로하고 격려하고자 조금 양념을 섞어 내놓은 말인데 왜 이리들 예민한가…

그러나 다르게 본다면 그가 친 양념은 지금 청년 세대의 가장 아픈 상처 위에 뿌려진 셈이 되었으니…

엄근진, 지옥고, 피뽑탈.

문제가 되었던 것은 그저 줄임말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은 아니었던 것입니다.

"내 마음을 읽어보면 알 것이다"

진의는 그것이 아니었다고 그는 이야기했지만 세상이 정작 들여다보고 읽어봐야 할 것은

얼핏 듣기에도 무거운 느낌의 그 줄임말 안에 들어가 있는 청년들의 고민과 잠 못 이루는 시간들.

그렇게 보자면 아이돌 그룹 숫자 외는 것으로 젊은 감성 따라갔다고 잠시 우쭐했던 저도 꽤나 한가했던 모양입니다.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손석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