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2687 0372019081554392687 02 0201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827275000 1565827284000 related

작년 보수보강 필요 판단 D 등급 저수지 86% 올해도 여전히 D 등급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지난해 안전진단을 통해 긴급 보수보강이 필요하다고 나온 D등급의 저수지의 대부분이 올해에도 여전히 D 등급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수지 안전등급은 A~E등급까지 5등급으로 구분되는데, D등급은 저수지의 주요부분에 결함이 발생하여 긴급한 보수 · 보강이 필요하며, 경우에 따라 사용제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매우 심각한 상태를 말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주현 의원(비례대표·사진)이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9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내역을 분석한 결과, 2018년 D등급 맞은 저수지 76개소 중 86%인 64곳이 2019년에도 여전히 D등급을 맞았으며, 1곳은 시설을 폐지해야 할 상황인 것으로 확인 되었다.즉 2018년도에 이미 D등급으로 긴급히 보수 보강이 필요하거나 사용제한 여부를 판단했어야 함에도 전국 65곳의 저수지에는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다.

반면 지난해 점검결과 C등급을 맞았던 23개소는 B등급으로 9개소는 A등급으로 안전단계가 상승하였고, B등급을 맞았던 4곳도 A등급으로 등급이 상승하였다.

박주현 의원은 “C등급과 B등급 등 안전한 등급을 맞은 곳에도 예산을 투자해서 관리하면서, 정작 관리가 가장 시급한 D등급 65곳은 사실상 방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이다.

박 의원은 또 “지난해 B등급과 C등급을 맞은 저수지 중 올해 2개소가 D등급으로 하락했는데 전남 여천저수지와 전남 수각저수지로 확인됐다”며 “이 두곳의 저수지 근처에는 대략 30~40가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시급히 보강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