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4793 0182019081554394793 03 0301001 6.0.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834848000 1565834891000 related

유니클로 카드 결제 70% 줄었다…日 불매운동 여파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최근 한 달간 유니클로를 포함한 일본 유명 브랜드 제품의 국내 소비가 절반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 등 8개 카드사의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102억3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000만원으로 절반 넘게 줄었다.

이번에 집계된 일본 브랜드에는 ABC마트·유니클로·무인양품·DHC 등이 포함됐다.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7월 첫째 주에 98억5000만원으로 집계돼 이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지만,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7월 둘째 주에는 70억5000만원으로 30억원가량 줄었다. 또 7월 셋째 주 매출액은 60억8000만원에 그쳤다.

이 기간 각 카드사의 전체 신용판매 매출액이 대체로 증가한 반면 일본 브랜드 가맹점 매출만 감소한 것은 불매운동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과 비교했을 때도 감소세가 뚜렷했다.

작년에는 6월 마지막 주 85억원에서 7월 셋째 주 101억1000만원으로 계속 늘다가 7월 넷째 주에야 95억3000원으로 소폭 줄었다.

브랜드별로는 유니클로의 매출액이 가장 많이 줄었다.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원으로 70.1%나 감소했다.

같은 기간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줄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