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5425 0432019081554395425 01 0101001 6.0.9-release 43 SBS 53456829

김원웅 광복회장 "日 경제보복, 다시 친일 정권 세우려는 의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광복절을 맞은 오늘(15일) 일본의 최근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한국 경제를 흔들고 민심을 이반시켜 그들이 다루기 쉬운 친일 정권을 다시 세우려는 의도"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회장은 오늘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를 통해 "한국의 탄탄한 성장, 친일 반민족 정권의 몰락,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서 움트는 새로운 평화 기운. 이런 상황에서 일본은 초조감을 드러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또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물러서서는 안 된다. 한 발짝도 뒷걸음질 쳐선 안 된다"며 "일본 아베 정권은 큰 오판을 했고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과소평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1965년 창립된 광복회는 국가보훈처 산하 공법단체로,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보존·계승하는 사업과 민족정기 선양사업 등을 목적으로 합니다.

14, 16, 17대에 걸쳐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 회장은 지난 6월 제21대 광복회장에 취임했습니다.

김 회장은 "우리 민족 특유의 DNA, 신속한 상황판단과 추진력, 그리고 선진과학기술의 탁월한 변용 능력은 단시일 내에 일본을 제치고 세계 첨단 과학기술국가로 진입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은 우리에게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에 앞서 기념사를 한 김 회장은 "정부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잘 대처하고 있다"면서 "의연하게 잘 대처하고 있는 문 대통령께 격려의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참석자들의 호응을 유도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인-잇] 배우 정우성의 '인-잇'도 읽고 선물도 받고!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