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45354 0532019081954445354 07 0701001 6.0.16-HOTFIX 53 노컷뉴스 0

국내 여전한 '욱일기'…서경덕, 일제 잔재 청산 캠페인 시작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노컷뉴스

충남의 한 횟집에서 발견된 욱일기 디자인 벽화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곳곳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전범기)' 문양이 존재하는 가운데,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일제 잔재 청산 캠페인을 시작한다.

'전 세계 욱일기(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서경덕 교수는 19일 국내에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을 먼저 없애자는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7월 초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전 세계 곳곳에서 사용되고 있는 욱일기 문양의 제보가 평상시보다 2배로 증가했다"라며 "이번 제보 중에 기업 로고, 횟집 인테리어, 온라인 마켓 상품 등 아직도 국내에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돼 큰 충격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또한 서 교수는 "오늘부터 8월 29일 '경술국치'까지 10일간 국내 네티즌들을 상대로 제보를 받은 후, 9월 말까지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욱일기 디자인을 전부 다 없앨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노컷뉴스

한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된 욱일기 열쇠고리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욱일기 디자인을 발견하면 서경덕 교수의 SNS로 제보를 하면 된다. 제보 메일이 접수되면 서 교수팀에서 직접 사용자 측과 연락을 취해 욱일기를 없앨 예정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피파(FIFA) 공식 인스타그램의 욱일기 응원 사진 교체,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던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홍보영상에서 사용된 욱일기 티셔츠 교체 등 주로 해외에서 사용된 욱일기를 많이 없애 왔다"라며 "그러나 정작 국내에 남아 있는 욱일기 문양이 이렇게 많은지는 처음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 교수는 "이번을 계기로 욱일기뿐만이 아니라 국내에 남아 있는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해 네티즌들과 더 힘을 모으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