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4695 0562019081954464695 01 0101001 6.0.12-HOTFIX 56 세계일보 54455239 related

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에 교수 측 "학업 포기말라고 줬다" 해명

글자크기

곽상도 "여권 주요 인사인 조 후보자의 딸이 '황제 장학금'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된다"

세계일보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사진 가운데)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중 2차례 유급했음에도 6학기에 걸쳐 모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난 데 대해 당시 지도교수가 해명 입장을 내놨다.

유력 인사이자 부유한 집안의 자제에게 학업 성적과 관계없이 수년간 장학금이 지급된 배경을 놓고 의혹이 확산된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

19일 부산대 의전원의 ’2015~19년 장학금 현황’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 2016~18년 6학기 동안 학기당 200만원씩 모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장학금 전액은 지도교수 A씨가 개인적으로 설립한 소천장학회가 지급했다.

2015∼18년 소천장학회가 장학금을 준 학생은 모두 7명이다.

올해 대상은 없었고, 조 후보자의 딸을 뺀 6명은 모두 2015년에 받았다.

금액도 4명이 150만원씩(2015년 1학기), 2명이 100만원씩(〃 2학기)으로 조 후보자의 딸보다 적게 받았다.

연달아 장학금을 받은 건 조 후보자의 딸이 유일하다.

또 2016년 이후 소천장학회가 선정한 장학금 지급 대상자도 조 후보자의 딸뿐이다.

조 후보자의 딸은 재학 중 두차례 낙제했는데, 장학금을 받기 전인 2015년 1학기(3과목 낙제, 평점 평균 미달)와 마지막 장학금을 받은 2018년 2학기(1과목 낙제) 때다.

의전원에서는 한 과목이라도 낙제하면 유급된다.

따라서 조 후보자의 딸은 유급에도 성적과 관계 없이 장학금을 받은 셈이다.

소천장학회 측은 의전원 공부를 포기하려는 조 후보자의 딸을 독려하기 위해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적 우수 학생이나 가계 형편이 곤란한 학생에게 지급하는 장학금 외에도 공부에 뜻이 있는 학생들을 격려하기 위한 ’면학 장학금’도 있다는 설명이다.

부산대도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장학금 지급에 대해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소천장학회가 지급한 장학금은 신청 공고나 선발과정·결과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외부 장학금이라는 이유에서다.

야권에서 부적절한 장학금 수령이라며 비판하고 나서자 법무무 측은 “장학금 지급 및 의료원장 임명 등은 조 후보자와 전혀 무관하다”는 취지의 부산의료원 입장이 담긴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부산의료원 측은 조 후보자 딸에 지급한 장학금과 관련,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 장학금으로, 2015년 1학년 낙제 후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정진하란 뜻으로 지급된 것”이라며 ”2014년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기사와 달리 모두 12명 내외이며, 다수 제자들에게 고루 혜택이 돌아갔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의료원 원장직은 부산시가 정한 공모 절차에 따라 외부위원 심층 면접 등을 통해 공정하게 응모, 선정되었다”며 “사실이 아닌 추측성 내용에 대한 보도가 계속 확대 재생산돼 여론을 왜곡하고 피해를 준다면 법적인 대응 등 모든 대책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조 후보자의 딸이 의전원에서 성적 미달로 2차례 유급했음에도 6학기에 걸쳐 장학금을 수령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여권 주요인사인 조 후보자의 딸이 ‘황제 장학금’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곽 의원은 또 ”조 후보자는 56억4000만원의 재산 중 예금이 34억4000만원이나 되는 재력가”라며 ”일반 학생은 상상할 수 없는 재력가의 자제로서 매 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곽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을 지도한 A교수가 올해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한 점을 거론하면서 ”(취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던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매 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교수의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가족 사모펀드에 5000만원을 납입한 점에 대해 “소득 활동이 거의 없는 딸이 장학금으로 투자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의심하기도 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