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9572 0362019082054469572 01 0101001 6.0.12-HOTFIX 36 한국일보 53456829 related

베이징행 강경화 “지소미아 연장 아직 검토 중… 상황 어렵다”

글자크기
한중일 외교회의 계기 한일 회담 예정… “우리 입장 적극 개진”

日 NHK “고노, 강 장관에 한국 국제법 위반 시정 요구 계획”
한국일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 “아직 검토하고 있다.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21일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출국한 강 장관은 출국 직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한국은 24일까지 일본에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통보해야 한다. 정부는 21일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진 한일 외교장관 간 양자 회담에서 일본이 어떻게 나오는지를 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강 장관은 한일 외교장관 회담 의제와 관련해서는 “수출 규제 문제라든가 등에 대해 저희 입장을 적극 개진할 준비를 하고 간다”고 말했다. 이번 한일 회담이 국면 전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상황이 굉장히 어렵다”며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해야겠지만 참 어렵다는 무거운 마음을 갖고 간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부터 사흘간 베이징 외곽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장관과 회동하고, 한일과 한중 양자 회담 일정도 소화할 예정이다.

한편 고노 장관은 강 장관에게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황을 조속히 시정할 것을 거듭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공영 방송 NHK가 이날 보도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