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72081 0562019082454572081 04 0401001 6.0.12-RELEASE 56 세계일보 0

트럼프 “文·아베, 좋은 친구... 무슨 일 있을 지 볼 것” [특파원+]

글자크기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처음으로 입 열어 / 美 인사들 '우려·실망' 직설적 표현과 차이 / 25일 美·日 정상회담서 아베 행보에 주목

세계일보

미국의 리더십 발휘 실패로 한·일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이하 현지 시간)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We're going to see what happens)라고 밝혔다.

미국 영상전문매체 APTN의 녹취록과 미국 의회방송 C-SPAN의 영상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전 ‘한국의 협정 종료 결정에 대해 우려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이는 우리 정부가 협정 종료를 결정한 이후 처음으로 나온 공개적 언급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앞서 미국 행정부 인사들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직설적으로 표시했던 것과는 차이가 있는 것이어서 미국 정부의 향후 대응 기조가 주목된다.

세계일보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관련해 “G7에서 아베 총리를 만난다”면서 “그는 훌륭한 신사로 위대한 친구”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25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이 기회를 이용해 우리 정보의 협정 종료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한 선전전을 전개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후지TV는 “일본 정부는 한국이 미국의 설득도 뿌리치는 형태로 협정 파기를 결단한 것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 때문에 G7 정상회의 계기에 열리는 일·미 정상회담에서 한국에 대한 대응과 금후 일·미·한 연대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초점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