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3202 0722019091755043202 01 0101001 6.0.13-RELEASE 72 JTBC 0 related

황교안 이어 김문수도…한국당, '삭발 릴레이' 이어가

글자크기

민주 "민생 외면한 정치파업"



[앵커]

어제(16일) 황교안 대표에 이어 오늘은 김문수 전 지사가 조국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머리를 깎았습니다. 한국당은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오늘 조국 장관 면담까지 거부했지만 대정부질문에는 부를 수 있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청문회처럼 집중적인 공세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모든 원내전략을 조국 장관 사퇴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는 자격없는 조 장관이 참석해서는 안된다면서, 대정부질의에는 조 장관을 참석시킬 수 있다는 모순된 방침을 세웠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 장관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는 이번주 제출 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해임건의안은 다른 야당과 조율해 제출 시기를 정한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밖에서는 오늘도 삭발식이 이어졌습니다.

[김문수/전 경기지사 : (국회의원 전부) 머리 깎고 의원직 던지고 이 자리에 와서 문재인을 끌어내야 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강효상 의원과 송영선 전 의원도 머리를 깎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민생을 방치하는 '정치 파업'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합의된 의사일정을 정쟁을 이유로 파행시키고 변경시키는 일은 국민 보시기에 이제는 지겹습니다.]

여야 충돌로 정기국회 일정 논의는 오늘도 별다른 진전이 없었습니다.

(화면제공 : 유튜브 '김문수TV')

임소라 기자 , 손준수, 최다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