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5184 1102019091855045184 08 0803001 6.0.14-RELEASE 110 조선비즈 1491830

아이폰11, 한국만 가격 안내렸네

글자크기

애플이 새 스마트폰 모델 아이폰11을 출시하면서 미국·일본·중국 등지에선 판매가를 전작보다 낮췄지만, 유독 한국 판매가는 그대로 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폰11은 '전작인 아이폰XR보다 싼 가격이 유일한 혁신'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모델이지만, 한국 소비자들은 그마저 누리지 못한 채 애플의 '봉'이 될 처지다.

17일 애플코리아 공식 사이트에 따르면 아이폰11(64기가바이트 기준)의 가격은 99만원이다. 아이폰11프로와 프로맥스도 메모리 용량이 가장 적은 64GB 모델을 기준으로 각각 139만원과 155만원이다. 부가가치세를 포함한 가격이다. 반면 미국·일본·중국의 애플스토어에선 같은 기종들이 한국보다 5만~10만원가량 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아이폰11의 미국 판매 가격은 699달러. 각 주(州)마다 다른 세율을 감안해 대략 세금 10%를 추가해도 769달러였다. 한화로 약 91만5000원이다. 한국이 7만5000원이나 비싼 셈이다. 일본(8만784엔·88만9000원)과 중국(5499위안·92만4000원)도 우리보다 쌌다. 아이폰11프로나 프로맥스도 비슷한 상황이다.

아이폰11은 매년 가격을 올리는 고가(高價) 전략을 펴왔던 애플이 처음으로 가격을 낮춘 모델이다. 글로벌 판매량이 꺾이자 '깜짝 인하' 카드를 꺼낸 것이다. 미국 애플스토어 기준 아이폰11의 가격(699달러)은 작년에 나온 전작 아이폰XR(744달러)보다 45달러나 인하됐다. 일본에선 1만엔(약 11만원), 중국에서도 1000위안(약 16만원)이 내렸다. 하지만 한국 판매 가격은 작년과 같은 99만원으로 변함이 없었다. 애플코리아 측은 가격 책정과 관련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아이폰11은 올해 10월 말쯤 국내 판매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성호철 기자(sunghochul@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