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4685 0242019101155534685 01 01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3204111 related

‘윤중천, 윤석열 접대’ 보도한 한겨레 “3명 이상 취재”…성접대는 아냐

글자크기

한겨레21 기자, 11일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윤중천 진술 있었으나 檢수사 없이 마무리”

윤중천 허위 진술 가능성에 “尹끌어들여도 불리”

성접대 여부 “있지 않은 것으로 말씀드려야"

이데일리

윤석열 검찰총장(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씨로부터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 기자가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라고 말했다. 다만 윤 총장의 경우 김 전 차관과 달리 성(性)접대는 받지 않은 것으로 취재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한겨레21 소속 하어영 기자는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총장이 윤중천씨의 원주 별장에 들러서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있었다는 게 핵심”이라며 “이것에 대해 추가 조사 없이 (검찰 수사가) 마무리됐다는 점도 또 다른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기자에 따르면 지난해 말부터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한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하 진상조사단)은 2013년 1차 검찰 수사를 재검토하는 중 윤중천씨의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 등에서 윤 총장의 이름을 확인했다. 윤중천씨는 진상조사단 조사 과정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했다.

진상조사단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보고서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으나 검찰은 이에 대해 수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는 게 하 기자의 주장이다. 당시 윤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이었다.

‘윤중천씨가 윤 총장의 이름을 넣으면 유리하다는 생각으로 (접대를 했다고 거짓) 발언했을 가능성은 없겠는가’라는 질문에 “중앙지검장을 자신의 사건에 끌어들였을 때 자신의 수사에 유리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윤중천씨의 진술이 있었으니)형식적으로라도 (윤 총장을 조사)했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윤 총장이 받은 접대가 일반적 접대인지 성접대인지에 대해서는 “‘성’이라는 단어가 등장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성접대에 대해서는) 있지 않은 것으로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 성이라는 단어는 등장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 기자는 대검찰청이 이번 기사와 관련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대검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보도는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검찰총장은 윤모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부인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