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2456 0112019101455582456 04 0401001 6.0.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日후쿠시마 방사능폐기물 유실…"태풍 때마다 무방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후쿠시마 내 제염토 1400㎥…태풍·폭우 등 자연재해 있을때마다 방사능 유출 우려]

머니투데이

일본 후쿠시마 내 임시 보관 중인 방사능 제염 폐기물 자루. /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 19호 태풍 '하기비스'로 일본 후쿠시마현에서 방사성 제염 폐기물이 유실됐다. 폐기물 자루에는 방사능 오염제거 과정에서 나온 흙이나 나무, 풀 등의 물질이 수백kg~1톤 가량 들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후쿠시마(福島)현 다무라(田村)시는 전날밤 임시보관하던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인근 후루미치가와 강으로 유실됐다고 밝혔다. 후루미치가와는 중간에 다른 강에 합류하며 태평양으로 이어진다. 당초 임시보관소에는 폐기물 자루가 2667개 있었으나 얼마나 유실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강을 따라 500m를 수색한 결과 지금까지 폐기물 자루 10개가 회수됐다. 다무라시는 "회수된 자루는 모두 밀봉된 상태였고 환경에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무라시는 아직 회수하지 못한 폐기물 자루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환경성 등 중앙부처와 함께 회수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폭우로 불어난 강물에 유실된 폐기물 자루가 빠른 속도로 떠내려갔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환경성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약 36km 떨어진 북서부의 이타테무라 임시보관소 인근 강둑에서도 방사성 폐기물 1자루가 추가로 발견됐다.

유출이 일어난 곳은 후쿠시마 시내 각지의 제염토를 모으는 임시보관소였다. 아사히신문은 "임시 보관 중이던 방사성 폐기물은 자루당 약 1㎥ 크기로, 시트로 덮는 등의 태풍과 비바람에 대한 대책이 되어있지 않았던 상태였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 폐기물의 공간방사선량이 시간당 1마이크로시버트(μ㏜) 이하라고 보도했다. 후쿠시마는 공간방사선량이 시간당 0.23μ㏜를 넘으면 중점조사지역으로 지정해 제염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후쿠시마 내 보관 중인 방사성 폐기물은 1400㎥가 넘는다.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에 따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실시한 제염 작업 때 발생한 폐기물이다. 제염 작업 시 토양을 깊게 파내 방사성 물질을 걷어내는데 그 과정에서 생긴 흙과 나무, 풀 등을 땅 속에 묻어 따로 보관하는 것이다. 후쿠시마는 이를 위해 현 내에 약 1300개의 임시보관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 때문에 폭우 등 자연재해가 있을 때마다 후쿠시마에서는 제염 폐기물 유출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앞서 2015년 9월 동일본 지역에 폭우가 내렸을때도 후쿠시마 원전 폐기물 자루 439개가 인근 하천으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후쿠시마현 주민들의 우려도 크다. 환경성은 방사능 농도 감소 기술 개발 등으로 이 지역에서 보관 중인 제염토 중 대부분을 공공사업 등에 활용할 수 있을 만큼 안전하다는 입장이지만 시민들은 이에 반발하고 있다. 지구의 벗(FOE·Friends of the Earth) 일본지부는 "폭우로 인한 침식 등으로 환경 중으로 제염토가 대량 방출될 수 있다"며 "오염 토양을 환경에 확산하고 어린이를 포함하여 일본 사람들이 피폭될 수 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