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6532 0512019101755666532 04 0402001 6.0.16-HOTFIX 51 뉴스1 0

UFO야 헬리콥터야?…中, 원반형 헬기 시제품 선보여

글자크기

'中 톈진 헬리콥터 엑스포' 전시

아파치 헬기 등 검증된 장비들 디자인 융합

뉴스1

UFO를 닮은 헬리콥터 중국 '슈퍼그레이트화이트샤크' 시제품 <중국 글로벌타임스 웹사이트 갈무리>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중국이 원반 모양의 미확인비행물체(UFO)를 닮은 헬리콥터 프로토타입(시제품)을 선보였다.

1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슈퍼그레이트화이트샤크'(SGWS)라는 이름의 헬리콥터는 지난주 텐진에서 열린 중국 헬리콥터 엑스포에서 전시되었다.

헬리콥터는 길이 7.6미터(m), 높이 3m에 달하며 2명이 탑승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이 헬리콥터의 사진들을 선보이면서 러시아 KA-52 등과 미국 AH-64 아파치 등 현대적이고 입증된 헬리콥터 디자인이 융합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미국 B-2 폭격기를 포함한 스텔스기가 채용한 혼합 날개 설계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CNN은 이 헬기가 최종 개발에 성공해 상공을 날지라도 최초의 UFO모양 헬기는 아니라고 밝혔다. 1950년대에 캐나다 항공기 제조 회사 아브로가 비슷한 모양의 장비 '아브로카'(Avrocar)를 개발했고, 미군이 이를 제작하고 시험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비행시험 결과 이 헬기는 지상에서 1m 이상 떨어지면 불안정해졌고, 시속 56 킬로미터(㎞)가 최대속도였다. 이는 미국 도로상의 자동차 최저 제한 속도보다 느리다. 그후 미군의 아브로카 프로젝트는 1961년 폐기됐다.

CNN은 하지만 그후 많은 기술 발전이 이뤄졌고 특히 중국은 최근 몇 년 동안 새로운 군사 기술 개발에 앞장섰다며 슈퍼그레이트화이트샤크를 눈여겨볼 만하다고 평가했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