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4174 0012019102355804174 01 0101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related

여야, 총선 대비 ‘외부인사 영입’ 착수…“청년들을 모십니다”

글자크기

공통분모로 ‘청년’ 꼽아…‘세대교체·쇄신 공천’ 주도권 선점 전략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가 내년 총선 외부인사 영입 작업에 착수했다. 예년 총선보다 한두 달 빠른 시기에 ‘외부인사 모시기’ 경쟁에 돌입한 것이다. 여야는 23일 현재 당 대표 주도로 인재영입위원회를 가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여야 모두 ‘청년’ 세대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대전’ 이후 세대 갈등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면서 정치권도 2030세대에 화답하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세대교체를 통한 쇄신 공천의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한 외부인사 영입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다음주 총선기획단 출범에 이어 11월 초 인재영입위원회가 닻을 올린다. 21대 총선에 대비한 민주당 인재영입위는 예전과 다를 것이라는 게 당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우선 이해찬 대표 ‘원맨체제’의 인재영입위로 꾸려진다. 과거 총선 때는 통상 당 밖에서 영입위원들을 데려와 이들을 통해 외부인사를 영입했다. 하지만 이번엔 이 대표 지시로 당 국회의원 128명을 모두 영입위원으로 위촉해 활동케 한다는 계획이다. 당 관계자는 “이 대표 스스로 불출마를 선언해 외부인사 영입이든 공천이든 이미 명분을 확보했다. 의원들이 직접 인재를 영입해 인적쇄신 필요성과 효과를 극대화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크게 3분야로 나눠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청년·여성·장애인 등 다양한 세대 특성을 가진 인사들부터 외교·통일·안보·경제·통상 등 전문가 그룹, 전직 관료 등이 대표적이다. 지역별로는 취약지역인 대구·경북(TK) 및 부산·울산·경남(PK) 공략을 위한 인재 영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당 고위 관계자는 “이 대표가 직접 나서서 외부인사 영입 전반을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20대를 타깃으로 한 공천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영입 대상도 거론되고 있다.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여러 의원들이 젊은 인재들을 다수 추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부인사 영입이 본격화하면서 당내 인적쇄신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12월 현역 의원 평가 결과 ‘하위 20%’에 대한 ‘페널티’가 나오면 자연스럽게 경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한 당직자는 “중진 물갈이와 새 얼굴 충원이 제도적으로 뒷받침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외부인사 영입 작업과 함께 검찰개혁을 완수한 뒤 ‘조국대전’을 마감하고 연말 내에 ‘총선체제’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경향신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부산 부경대학교 용당캠퍼스에서 열린 대입제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도 인적쇄신에 집중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가 직접 나서서 외부인사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당은 오는 31일 ‘1차 인재 영입 명단’을 발표한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통화에서 “10여명 정도의 젊고 유능한 사람으로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외부인사 영입 ‘키워드’는 ‘청년’과 ‘경제’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 관계자는 “경제를 콘셉트로 상대적으로 젊은 인재를 찾았다”며 “황 대표가 대상자들을 직접 면담하고 있다. 비공개 일정의 상당 시간을 (면담에) 할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조국대전’ 이후 공정과 교육 불평등 문제를 호소하는 20~30대 젊은층 민심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천에도 이런 부분을 반영해 젊은 세대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당은 11월 중순쯤 2차 ‘인재 영입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국 당협위원회 당무감사를 통한 인적쇄신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 7일부터 31일까지 당협위원회 당무감사를 진행 중이다. 당 관계자는 “당무감사만으로 당협위원장을 교체하는 것은 아니지만, 조강특위(조직강화특별위원회) 근거자료가 된다”며 “공천 전 당 체질개선을 위한 준비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박홍두·박순봉 기자 phd@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