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70648 0092019111456270648 01 0103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03273000 1573714439000 related

'모병제' 놓고 양정철-與최고위원 충돌…총선공약 조율 갈등

글자크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병제 공약 놓고 당내 불협화음

김해영 "모병제 민감한 사안…사전 논의 없이 나가"

양정철 "연구원 개인의 의견" 반박…회의 분위기 급랭

박찬대 "민주연구원 공약 기사화되는 게 빠른 것 같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14.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형섭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모병제 공약 추진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해영 최고위원이 최근 지도부 회의에서 충돌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국가적으로 민감한 공약에 대해 당과 충분한 의견조율 없이 민주연구원이 여론전에 나섰다는 불만이 표출된 것이다.

앞서 지난 8일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김 최고위원은 안보 문제를 이유로 모병제에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한 바 있다.

당시 김 최고위원은 "엄중한 안보현실에 비춰볼 때 섣부른 모병제 전환은 안보에 대한 국민 불안을 야기하고 최적의 전투력 유지의 장애요인이 될 수 있다"며 "더군다나 빈부격차가 갈수록 커지는 격차사회에서 모병제로 전환될 경우 주로 경제적 약자 계층으로 군복무 인원이 구성돼 계층간 위화감을 조성, 사회통합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장경태 전국청년위원장이 "모병제는 군대를 정예·선진화해 국방력을 강화하는 방안이자 직업군인 수를 증가시켜 청년 일자리를 만드는 방안"이라며 단계적 모병제 도입을 주장함에 따라 모병제에 대한 당내 이견이 표출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앞서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도 김 최고위원은 모병제 공약을 건의한 민주연구원의 양 원장에게 직접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고 한다.

당시 회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김 최고위원은 양 원장에게 "국가적으로 중요하고 민감한 사안을 사전에 논의 없이 나가게 하느냐"고 따진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안동=뉴시스】이무열 기자 =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전 경북 안동시 풍천면 경상북도교육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국회 교육위원회의 경북대학교, 강원대학교, 강릉원주대학교, 안동대학교, 금오공과대학교, 대구교육대학교, 춘천교육대학교, 강원대학교병원, 경북대학교병원, 경북대학교치과병원, 강릉원주대학교치과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9.10.14.lmy@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총선 공약과 관련한 당 차원의 공식입장으로 검토되기도 전에 민주연구원이 "분단상황 속 정예강군 실현을 위해 단계적 모병제 전환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고 이것이 언론에 흘러나가면서 모병제 도입이 논란이 된 데 따른 것이다.

양 원장은 "연구원 개인의 의견"이라고 맞받아치면서 설전을 벌였고 당시 회의 분위기는 냉각됐다고 한다.

이날 이해찬 대표는 "이런 이야기는 신중해야 하니까 공개적으로 논란을 벌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당내 이견이 공개적으로 표출되는 것을 제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민주당과 민주연구원 간 총선 공약 주도권 갈등이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최근 당이 공식적인 입장을 정하기도 전에 모병제에 이어 청년 신도시 등 대형 공약을 잇따라 내놓고 있는데 대한 당내 불만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민주연구원의 총선공약과 당 차원의 총선 공약 의견 조율에 어려움이 있는 것은 아니다. 당에서 의뢰해서 검토되는 공약도 있지만 민주연구원이 적극적으로 개발하는 공약도 있다"면서도 "민주연구원이 개발해 검토된 공약이 전달되면 당에서 받아들이는 과정에 언론에 노출되면 좋은데 언론에 기사화되는 게 빠른 것 같다"고 말했다.

ephites@newsis.com, hong@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