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76436 0032019111456276436 01 01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3713319000 1573713476000 related

靑 ,'文대통령-웜비어 부모 면담' 요청 거절…"일정상 어려워"

글자크기

납북인사가족協, 면담 추진에 국가안보실이 거절 서한 보내

靑 "대통령이 결의대회 현장 와달라는 요청…한·아세안 회의 등 일정 고려해 거절"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6·25 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납치 피해자인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 간 면담을 추진했으나, 청와대가 이를 거절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연합뉴스

靑 ,'文대통령-웜비어 부모 면담' 요청 거절…"일정상 어려워"
[연합뉴스 자료사진]



협의회는 이런 내용이 담긴 국가안보실의 답신 서한을 이날 공개했다.

웜비어의 부모는 오는 22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리는 '북한의 납치 및 억류 피해자들의 법적 대응을 위한 국제결의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이를 계기로 문 대통령이 웜비어의 부모를 만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안보실은 협의회에 보낸 답신에서 "대통령과 면담을 희망하고 계신 마음은 저희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국정운영 일정상 면담이 어려운 점이 있다"고 거절 의사를 밝혔다.

안보실은 면담을 요청한 협의회 이미일 이사장을 향해 "뜻을 잘 받아들여 정책에 참고하고 국민과의 소통을 확대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리며 가정에 행복과 건강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추진하는 문 대통령이 웜비어 부모를 만나는 것을 부담스러워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흘러나왔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협의회의 요청은 문 대통령이 국제결의대회 현장에 직접 와서 웜비어 부모를 비롯한 피해자 가족들을 면담해 달라는 것이었다"며 "현장방문 일정을 급하게 추가하기 어려워 거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25일부터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고 청와대도 준비에 여념이 없다"며 "청와대 내에서의 면담도 아니고, 결의대회 현장에 방문해달라는 협의회의 요청은 일정상 응하기 어려워 양해를 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부친 프레드 웜비어가 지난해 12월 15일 일본 정부가 일본 도쿄에서 개최한 심포지엄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는 2016년 1월 관광을 위해 찾은 북한에서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17개월간 억류됐다. 2017년 6월 미국에 송환됐지만, 입원 치료 엿새 만에 숨졌다.

이후 그의 아버지 프레드 웜비어는 유엔 본부 행사 등에 참석해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강하게 비판해왔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