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8613 0032019111556298613 02 0203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73793999000 1573794013000 related

'지지율 7%' 홍콩 법무부 장관, 런던서 시위대와 충돌해 부상(종합)

글자크기

분쟁 중재 관련 연설하려다 시위대 30여명에 에워싸여

홍콩각료-시위대 첫 충돌…시위대 "살인자" 등 구호

홍콩 정부·영국 주재 중국대사관, 규탄 성명 발표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시위대와 경찰 간 격렬한 충돌 양상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홍콩의 율정사 사장(법무부 장관·68)이 시위대와 출동해 부상하는 일이 발생했다.

런던을 방문 중인 테레사 청 장관이 14일 저녁(현지시간) 시위대와의 충돌과정에서 팔에 부상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영국의 로이터통신, 미국의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시위대에 둘러싸인 테레사 청 홍콩 법무 장관
트위터 사진 캡처



이들 매체에 따르면 청 장관은 세계적인 분쟁 처리 중재 교육기관인 영국의 공인중재인협회(Chartered Institute of Arbitrators·CIArb)에서 연설하기 위해 건물로 들어가려다 홍콩 정부의 시위 강경 진압에 항의하는 시위자 30여명으로 에워싸였다.

런던에 거주하는 홍콩인들이 주축을 이룬 것으로 보이는 시위대는 몇 분 동안 청 장관을 에워싸고 '살인자','부끄러운 줄 알아라' '5대 요구사항을 지켜라' 등의 구호를 외쳤으며, 이 과정에서 청 장관이 바닥에 넘어져 팔을 다쳤다.

홍콩의 민주화 시위와 관련해 홍콩 정부의 각료와 시위대 사이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대 요구사항은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안)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 참여자의 조건 없는 석방,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청 장관은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과 더불어 송환법안 입법 추진을 주도했던 내각의 핵심 인물이다.

청 장관은 이후 런던 경찰에 사건을 신고하고, "사건을 엄중히 처리해서 범인들을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홍콩 법무부가 성명을 통해 밝혔다.

성명은 "청 장관이 자신의 정치적 이상을 추구한다는 구실로 타인의 정당한 권리를 빼앗는 모든 형태의 폭력과 급진주의를 강력하게 반대했다"면서 "이것(폭력과 급진주의)은 결코 이것은 홍콩과 문명사회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캐리 람 행정장관도 별도의 성명에서 청 장관에 가해진 공격에 대해 규탄한다고 밝혔다.

영국 주재 중국 대사관도 이와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고, 영국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을 촉구했다.

트위터 등 SNS에는 시위대가 청 장관을 에워싸고 구호를 외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올라왔다. 하지만 이 동영상을 봐서는 청 장관을 넘어뜨린 사람이 누구인지를 확인하기 어렵다.

청 장관의 연설을 조직한 CIArb는 성명을 통해 "테레사 청 장관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려다 군중들로부터 공격을 당했다"면서 "그 결과 청 장관은 팔을 다쳤다"고 밝혔다.

청 장관은 홍콩 여론 연구소가 최근 실시한 각료별 지지도 조사에서 7%의 지지율로 15명의 각료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의 지지를 받았다.

홍콩의 시위는 대학생이 시위 현장에서 추락해 사망한 데 이어 시위대가 던진 것으로 보이는 벽돌에 머리를 맞은 70대 노인이 사망하는 등 날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환경미화원인 70세의 노인이 지난 13일 정오께 홍콩 성수이 지역에서 발생한 시위대와 주민 간의 충돌 과정에서 머리를 다쳐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14일 밤 사망했다.

앞서 홍콩과기대 2학년생인 차우츠록(周梓樂) 씨가 지난 4일 정관오 지역의 시위 현장 인근 주차장에서 추락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지난 8일 숨졌다.

6월 9일부터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발하면서 시작된 홍콩의 시위사태는 캐리 람 행정장관의 법안 철회 선언에도 불구하고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5개월여 동안 이어지고 있다.

jj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