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0132 0682019112256450132 04 0404002 6.0.18-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405220000 1574406254000

이스라엘 최장수 총리 네타냐후, ‘부정부패 혐의’ 검찰 기소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최장수(13년9개월 재임) 총리인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70·사진)가 부정부패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이스라엘 역사상 현직 총리가 검찰에 기소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최고 10년형을 받게 된다.

21일(현지 시간) AP와 이스라엘 일간 ‘하아레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검찰은 네타냐후 총리를 뇌물수수와 배임 및 사기 등 3건의 혐의로 기소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유명 영화 제작자인 아논 밀천으로부터 고가의 샴페인과 쿠바산 시가를 선물로 제공 받은 뒤 밀천이 10년 유효 미국 비자를 받는 것을 도와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스라엘 검찰은 네타냐후 총리가 현지에서 가장 많은 발행 부수를 기록 중인 ‘예디오트 아흐르노트’와 최대 통신회사인 ‘베제크’와 자신에게 우호적인 기사를 싣는 대가로 정책적인 혜택을 주겠다고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검찰을 강력히 비판했다. 그는 이날 국영TV 연설을 통해 “부패한 수사고, 쿠데타 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자신은 사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에선 총리가 재임 중 기소를 당해도 사임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현재 이스라엘에선 9월에 진행된 총선 뒤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보수진영과 베니 간츠 청백당 대표(60)가 중심이 된 중도진영 모두 연정 구성에 실패한 상황이다. 두 진영 모두 정권을 잡기 위한 경쟁을 진행하고 있는 것. 이에 따라 검찰 기소로 네타냐후 총리가 연임하는 데 불리한 상황을 맞이할 것이란 전망이 많아지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위로 백악관의 중동정책을 담당하는 제러드 쿠슈너 선임고문과 각별한 사이로 그동안 미국의 지지를 이끌어 내는 안보정책을 구사해 왔다. 이로 인해 이스라엘 보수세력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3월 이스라엘이 시리아로부터 전쟁을 통해 빼앗은 골란고원의 “이스라엘 주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최근 이스라엘이 1967년 전쟁을 통해 획득한 땅이며, 현재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요르단강 서안지구의 유대인 정착촌 확대가 “국제법상 어긋난 게 아니다”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연임 성공시 요르단강 서안지구 합병 같은 강경 보수 성향 안보 정책을 강조해왔다.

이스라엘에선 차기 총리 선정 과정에서 네타냐후 총리의 ‘성공적인 안보 정책’과 ‘개인 비리’를 둘러싼 평가와 논쟁도 더욱 거세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