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3908 0722019120756753908 02 0201001 6.1.17-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719040000 1575719172000

경북 칠곡 플라스틱 공장서 큰불…한때 '대응 2단계' 비상

글자크기


[앵커]

경북 칠곡의 한 플라스틱 공장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이 불을 끄고 있습니다. 날이 건조한 데다 바람까지 강해서 10개 넘는 건물을 다 태운 뒤에서야 불길을 잡을 수 있었는데요. 지금도 100명 넘는 소방관들이 달라붙어 불을 끄고 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이거 봐라, 식당하고 다 불났다. 우와…]

시커먼 연기가 끝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헬기는 물을 뿌리고 다시 솟구쳐오릅니다.

오늘(7일) 낮 12시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의 한 플라스틱 공장에 불이 났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공장과 사무실, 창고, 식당까지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불이 난 지 5시간이 넘은 오후 5시 반에야 불길이 잡혔습니다.

이때까지 집계로만 피해 건물은 10개 동이 넘고, 피해 면적은 축구장 하나 크기인 7000㎡였습니다.

불이 번지는 건 일단 막았지만, 완전히 끄는 데는 시간이 더 걸립니다.

소방공무원 150여 명이 지금까지 불을 끄고 있습니다.

날이 건조한 데다 바람이 심해 속도를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화면제공 : 시청자 김성우·김재명·김학진·안도경)

박민규 기자 , 임인수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