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67560 0432019120956767560 01 0101001 6.0.21-HOTFIX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48162000 1575849366000 related

황교안 "새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저지하고 친문농단 강력투쟁해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신임 원내대표 선출과 관련, "신임 원내대표단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2대 악법을 저지하고 친문 3대 농단과 관련해 강력한 대여 투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당선될 분들께 미리 축하의 말씀을 전하면서 국가와 당이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된 점에 대해 감사와 함께 격려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이어 "그래서 4월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가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고 있다.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황 대표는 또한 "아울러 민생법안과 관련해서는 협상을 통해 조속히 처리해 국민 삶을 지켜드려야 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에 오른 연동형 비례제를 적용한 선거법 개혁안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제외한 민생법안에 대해서는 협상에 나서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황 대표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30년 친구를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가 부정선거 공작을 꾸몄다"고 주장한 뒤 "이제 문 대통령은 비서실장, 대변인 등 아랫사람들의 거짓말을 용인하지 말고 직접 나서서 진실을 밝히고 검찰 수사에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특검,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한편, 국정농단특별위원회·국정농단투쟁위원회를 발족 시켜 국민과 함께 대대적인 국정농단 심판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계속해서 진실을 바꾸려 한다면 더 뜨거운 국민대항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북한의 '중대 시험'과 관련, "문 대통령이 정책 전환을 하지 않으면 북한이 대화 제스처와 도발을 반복하는 행태는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희망고문에 시달리며 시지프스의 형벌만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백운 기자(cloud@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