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4069 0512019120956784069 04 0402001 6.0.22-RELEASE 51 뉴스1 56638505 false true true false 1575878601000 1575878630000

美 이어 日정부도 '중국산 드론 안 써'

글자크기

닛케이 "'보안' 이유로 해상보안청 조달 품목서 제외"

뉴스1

드론 <자료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일본 해상보안청이 기밀보안을 이유로 중국산 드론(무인기)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해상보안청은 내년부터 조난현장 촬영과 경계감시 용도로 드론을 구입할 때 중국산 제품은 배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해상보안청이 보유하고 있는 드론은 대부분 중국산이다.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성능이 뛰어나다는 판단에서 중국산 드론을 정부 조달품목으로 선정했었다는 게 해상보안청의 설명이다.

그러나 해상보안청은 현재 보유 중인 중국산 드론 수십대 역시 내년부터 다른 회사 제품으로 바꿀 계획이다.

미국 국방부도 중국산 드론의 구입·이용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중국산 드론을 이용해 수집한 "정보가 중국으로 보내지고 있다"(존 루드 미 국방부 차관)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미 국토안보부(DHS) 산하 사이버·기반시설 안보국(CSIS)는 지난 5월 펴낸 보고서에서 "미 정부는 국내 정보를 권위주의 국가로 넘기는 기술제품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산 드론에 의한 정보유출 가능성을 경고하기도 했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도 미 정부를 의식해 경제·안전보장 규제 및 체제를 강화하고 있다"며 "해상보안청의 중국산 드론 조달 배제도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작년 정부 조달 품목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 제품도 사실상 배제했다.

그러나 세계 1위 드론 제작업체 중국 DJI는 "창업 이래 데이터 안전성에 대한 문제를 특히 중시해왔고, 기술 안전성 또한 미 정부와 대기업으로부터 몇 번이나 검증받았다"며 자사 드론에 의한 정보 유출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다고 닛케이가 전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