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32250 0532019121156832250 01 0103001 6.1.15-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43541000 1576043680000

원혜영·백재현 총선 불출마…"국회법만 지켜도 일하는 국회"

글자크기

원 "후배 정치인들이 새 세대 징검다리 역할을"

백 "성처 입은 분들에게 용서와 화해 구한다"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5선 원혜영 의원(왼쪽)과 3선 백재현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내년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하는 합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원혜영·백재현 의원이 11일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원 의원(경기 부천시오정구)은 5선, 백 의원(경기 광명시갑)은 3선으로 두 사람 모두 중진 의원들이다.

원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불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1992년 14대 국회에 처음 등원한 이래 30년 가까이 선출직 공직자로 일했다"며 부천 시장으로 두 차례, 국회의원으로 다섯 차례 일해 온 매 순간이 제게는 너무도 영광되고 보람된 시간들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정의, 실력, 그리고 배려를 삶과 정치의 덕목으로 삼고 살아왔다. 학생시절 반독재 민주화운동에 투신했고, 삼십대에는 식품회사 풀무원을 창업해 경영했다. 이후의 인생은 정치인으로 일해왔다"며 "다른 한편으로는 스스로의 한계와 부족함도 인정해야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특히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국회 개혁 등 일하는 정치를 위해 반드시 이뤄야할 개혁과제들을 마무리 짓지 못한 것은 내내 안타깝고 아쉬운 부분"이라며 "우리 정치는 국민으로부터 칭찬보다는 비판과 질책의 대상이 됐다"고 말했다.

원 의원은 "그러나 정치를 바꿀 수 없다고 외면하거나 포기하면 우리 정치는 희망이 없다"고 정치에 많은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이제 저의 소임을 마친다. 민주주의와 사회 정의 실현에 앞장 섰던 후배 세대 정치인들이 더 큰 책임감으로 정치를 바꾸고, 새로운 세대의 징검다리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5선 원혜영 의원(왼쪽)과 3선 백재현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내년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하는 합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 의원도 원 의원과 함께 같이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백 의원은 "저는 약 30여년 전 1991년 2월 정치를 시작했다"며 "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자치분권의 실현을 끈임없이 외쳐 왔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30여 년 동안 혹시 저로 인해 성차를 입으신 분들, 서운함이 있으셨던 분들에게는 '용서와 화해'를 구한다"며 "저는 이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다. 그동안 의정활동의 나침반이자 인생의 답이 되어준 '아버지의 시'로 저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갈음한다"고 전했다.

원 의원과 백 의원은 불출마 선언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물갈이론이 우리 정치 변화와 발전에 핵심적인 요소가 아니라는 걸 강조하고 싶다"며 "일하는 국회를 만들고, 법과 제도로 보장하기 전에 현재 국회법 규정만 지켜도 국민이 보기에 훨씬 일하는 모습일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내 '중진 물갈이', '586 물갈이' 등에 대한 이야기가 흘러나오는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 된다.

원 의원은 "정치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는 경륜과 의욕, 패기 등의 조화가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