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0144 0412019121156840144 01 0103001 6.0.26-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57195000 1576057216000 related

김진표 총리 고사, 차기 총리로 정세균 급부상

글자크기
뉴스웨이

정세균 전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스웨이 임대현 기자]

유력한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돼온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에 총리직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총리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급부상했다.

11일 복수 언론에 따르면 김진표 의원이 총리직을 고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국회의장을 지냈던 정세균 민주당 의원이 급부상했다. 청와대에서도 정세균 전 의장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의 총리설이 나돌기 전에 정 전 의장도 총리 하마평에 올랐다. 그러다 차기 총리에 김 의원으로 굳혀지는 것으로 보였으나, 진보진영에서 반발 여론이 생겼다. 김 의원이 관료 출신으로 경제관이 보수적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대안으로 다시 정 전 의장이 언급되는 건 현역인 이낙연 국무총리와 ‘교체설’이 한몫한다. 정 전 의장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를 이 총리가 출마하고, 정 전 의장이 총리를 맡는 교체설이 힘을 얻은 것이다.

민주당은 차기 대선주자로 떠오른 이 총리가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에 출마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자연스레 정 전 의장과 이 총리가 자리를 바꾸자는 의견이 나온 것이다.

다만, 정 전 의장은 아직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일각에선 정 전 의장이 내년에도 종로에 출마하기 위해 지역구 활동에 집중하고 있어, 총리직을 수락하지 않을 것이란 추측도 나온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