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1399 0722019121156841399 03 0301001 6.0.26-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6063740000 1576063819000 related

중기 52시간 사실상 1년 유예…"일 몰릴 땐 연장근로" 허용

글자크기

노동계, 강력 반발…헌법소원 검토



[앵커]

중소기업 주 52간 근무제를 보완할 법이 결국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시행이 3주밖에 안 남은 상황에서 정부가 부랴부랴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일단 1년 동안은 단속도 안 하고 필요하면 노동시간을 늘릴 길도 열어놨습니다. 노동계는 크게 반발합니다. 헌법소원도 검토 중에 있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부터 50명 이상 300인 미만인 중소기업에도 주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됩니다.

하지만 정부는 사실상 시행을 1년 미루기로 했습니다.

1년 동안 주52시간제가 잘 지켜지는지 감독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노동 시간을 늘릴 길도 넓혀놨습니다.

[이재갑/고용노동부 장관 : 근로기준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한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를 확대하겠습니다.]

지금은 재해나 재난이 발생했을 때만 고용노동부 장관의 허가를 받고 노동 시간을 넘길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갑자기 기계가 고장 나거나 작업량이 크게 늘어날 때 등도 이런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노동계는 강하게 반발합니다.

주문이 들쭉날쭉 들어오는 중소기업에서 특히 악용될 우려가 크다는 겁니다.

[김주영/한국노총 위원장 : '경영상 이유'라는 애매모호한 개념을 통한 특별연장근로 인가는 헌법상 노동기본권을 침해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

헌법소원 등 법적 대응까지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성화선 기자 , 신동환, 김미란, 이경, 이지훈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