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0819 0252020011857570819 01 01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42407116 false true true false 1579311235000 1580375421000 윤상현 청와대 與 해리스 2001191031 related

美국무부 “해리스 대사 신뢰, 대북제재 유지… 한국정부, 남북 문제서 최상의 결정해달라”

글자크기
조선일보
미국 국무부가 18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최근 남북 협력 사업에 대해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며 제동을 건 것에 대해 여전히 "신뢰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날 청와대는 해리스 대사 발언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모건 오테이거스 <사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KBS 인터뷰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비핵화 협상을 견인하려는 한국 정부 구상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묻자 "다른 국가의 주권을 존중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우리는 한국정부가 자국과 국민들을 위한 최상의 결정을 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미 국무부와 사전에 조율된 것인지에 대해선 "해리스 대사는 국무부의 큰 신뢰를 받고 있다. 우리는 북한과 관련된 문제를 지속해서 협력해 나가는 데 있어서 한국정부에 매우 감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북제재와 관련해선 "상호 합의할 수 있는 결과에 이를 때까지 우리는 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요구가 너무 지나친 것 아니냐는 물음엔 "우리가 세계를 이끌어 나가려면 우리는 동맹국들이 기여하고 서로 분담하는 몫을 더 높여야 한다고 보고 있고, 또 합의에 이르러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해선 "우리는 우리 동맹국들이 이 지역에서 이란으로부터의 군사적 공격을 막기 위해 어떠한 기여를 하는 것도 환영한다"고 했다.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