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1065 0232020011857571065 01 0104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13091000 1579313100000

대안신당 “미래한국당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 나설 것”

글자크기

“비례자유한국당 불허되자 또 다른 당명…어이가 없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대안신당은 18일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가 중앙선관위에 미래한국당 창당준비위로 명칭을 변경해 신고한 것에 대해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비례자유한국당이 불허되자 또 다른 당명을 들고 나오다니 어이가 없다”며 “이미 한번 망친 시험을 다시 치르겠다고 우기는 것과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 눈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것은 결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며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했고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한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있는 정당에서 이처럼 편법 탈법을 아무렇지도 않게 자행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이 기어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에 나선다면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을 내는 등 법적 조치는 물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무력화에 나설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