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8805 0092020012057588805 03 0305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0147000 1579470163000 related

신격호 타계, 韓 재계 거목들 '역사 속으로'...이건희·정몽구 건강도 관심

글자크기

조양호·김우중·구자경 등 1·2세대 재계 총수들 별세 이어져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19일 별세했다. 향년 99세. 신 명예회장은 1921년 경남 울산에서 태어나 1948년 일본 도쿄에서 롯데홀딩스의 전신인 롯데를 창업했다. 신 명예회장은 1967년 롯데제과로 국내에서 사업을 시작해 한일 양국에 걸쳐 식품·유통·관광·석유화학 분야로 사업을 확장했으며 롯데그룹을 국내 재계 순위 5위 재벌로 성장시킨 바 있다. (사진=롯데지주 제공) 2020.01.1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99세를 일기로 19일 별세했다.

한국 경제의 기틀을 닦은 재계 거목들이 잇달아 세상을 뜨며 1·2세대 기업인들의 시대가 저물어가고 있다. 국내 주요 그룹의 역사는 대부분 반세기가 넘으며, 이들은 1960년대 이후 세계 최빈국이었던 한국이 선진국 반열에 오르는 격동의 성장 시기를 함께 해왔다.

재계의 마지막 1세대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별세로 한국 경제성장을 이끈 '창업 1세대 경영인 시대'는 막을 내리게 됐다. 재계 거목들의 타계 소식이 이어지며, 또 다른 고령 총수들의 근황도 관심을 모은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입원 중이던 신 명예회장은 지난 18일부터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고, 이날 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오후 4시29분쯤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 신 명예회장은 주민등록상으로는 1922년생으로 만 97세이지만, 실제로는 1921년생이다. 지난해 10월 31일 백수(99세)를 맞았다.

신 명예회장은 창업 1세대 기업인으로 선구적인 안목과 헌신을 통해 롯데를 국내 최고 유통·식품 회사로 성장시켰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서비스·관광·석유화학 분야로 사업 범위를 넓히며 다양한 영역에서 대한민국 산업의 기틀을 닦았다.

지난해 12월에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잇달아 별세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고 구자경 LG 명예회장. 2019.12.19. (사진=각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약 1년여 간 투병 생활을 하는 가운데,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평소 뜻에 따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어갔다.만 30세인 1967년 대우를 설립한 후 1999년 그룹 해체 직전까지 자산규모 기준으로 현대에 이어 국내 2위의 기업을 일군 대표적인 1세대 기업인이다.

김 전 회장의 별세 이후 5일 만인 12월14일에는 구자경 LG 명예회장도 9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구 명예회장은 구인회 창업회장의 장남으로 1970년부터 25년간 그룹의 2대 회장을 지냈다. 구 명예회장은 창업 초기부터 회사운영에 합류하여 부친인 구인회 창업회장을 도와 LG를 일궈온 1.5세대 경영인으로 평가받는다.

구 명예회장이 2대 회장에 오른 이후 LG는 주력사업인 화학과 전자 부문을 부품소재 사업까지 영역을 넓히며 원천 기술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수직계열화를 이뤘다. 구 명예회장 재임 기간 동안 LG의 매출은 260억원에서 30조원대로 성장했고, 종업원도 2만명에서 10만명으로 증가했다.

앞서 지난 2018년에는 구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LG그룹의 3대 회장인 고 구본무 회장이 별세했다. 구본무 회장은 1989년 그룹 부회장에 올라 본격적인 책임경영을 시작한 뒤 1995년 2월22일 50세에 회장이 됐다. 그 해 '럭키금성'에서 'LG'로 CI 변경을 주도하며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는 기반을 다졌다.

23년간 LG그룹을 이끌면서 '전자-화학-통신서비스' 3개 핵심 사업군으로 구축해 경쟁력을 높였다. 도전과 혁신으로 전기차용 배터리 등 자동차부품,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에너지, 바이오 등의 분야에서 미래 먹거리도 발굴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또 지난해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도 70세의 나이에 갑작스레 별세하며 한진그룹의 경영권이 장남인 조원태 회장에게 넘어갔다. 조 전 회장은 1974년 12월 대한항공에 입사한 이래 항공·운송사업 외길을 45년 이상 걸어온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조 회장은 정비, 자재, 기획, IT, 영업 등 항공업무에 필요한 전 부서들을 두루 거치며 항공·운송에 대한 역량이 국내 최고 수준으로 꼽혔다. 폭넓은 인맥과 해박한 실무지식으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스카이팀 등 국제 항공업계에서도 활발히 활동했다.

재계 주요 기업인들의 타계 소식이 이어지며, 또 다른 고령 총수들의 근황도 관심을 모은다. 대부분 70대 이상의 고령이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며 후계 구도를 명확히 한 상황이다.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이병철 선대회장의 아들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1942년생·78세)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킨 이후 현재까지 와병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은 현재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총수 역할을 맡고 있다.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삼성서울병원 VIP 병실에 입원 중이다. 그는 여전히 의식은 없지만 건강상태는 특별히 악화하지 않고 이전과 같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그는 현재 인공호흡기나 특수 의료장비 없이 자가호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 주로 누워 지내지만 휠체어에 탄 채 복도 산책도 하며 접촉이나 소리 등 외부 자극에 반응해서 음악을 들려주는 등의 보조적인 자극 치료도 병행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1938년생·82세)도 지난 2016년 말 최순실 청문회에 참석한 이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건강 이상설'이 제기돼 왔다. 이후 지난 2018년 연말 사장단 인사에서 외아들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중심의 세대교체가 이뤄지며 사실상 총수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