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120 0432020012057589120 02 0201001 6.0.26-RELEASE 43 SBS 57414558 true false true false 1579472406000 1579472526000 related

"그러고도 네가 검사냐"…조국 기소 반대 상사에 항명

글자크기

<앵커>

얼마 전 검찰 검사장급 인사로 청와대 등 여권 관련 수사를 벌여 온 지방검찰청장들, 대검 참모들이 대거 교체됐죠. 검사장들만 바뀌고 그 밑에 수사를 계속해 온 차장, 부장 검사들은 아직인데 의견 충돌이 빚어지고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먼저 신임 대검 반부패부장이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서 조국 전 장관의 기소를 반대한 걸로 알려졌고, 직속 부하인 차장급 검사가 공개 석상에서 그러고도 당신이 검사냐며 심 부장에게 항명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먼저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그제(18일) 밤, 윤석열 검찰총장 등 검찰 지휘부와 검사들이 모인 대검찰청 한 과장 상가에서 양석조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이 직속 상관인 심재철 신임 대검 반부패부장에게 항명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양 선임연구관은 조 전 장관 수사 실무를 총괄하는 차장검사급 간부로, 심 부장 바로 아래 검사입니다.

양 검사는 심 부장이 이른바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을 불구속기소 하는데 반대한 사실을 들면서 "왜 무죄인지 설명을 해봐라", "그러고도 당신이 검사냐"며 10분 넘게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이 자리에서 "다른 검사들도 상사인 심 부장에게 청와대와 여권을 겨냥한 수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심 부장은 앞서 지난주 검찰총장 주재 회의에서 "조 전 장관 혐의를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야 하며, 유재수 전 국장에 대한 감찰 중단은 민정수석의 권한으로 죄가 안 된다"는 취지로 주장했지만, 윤 총장이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 부장은 이에 대해 빈소에서 만난 SBS 기자에게 "내부적으로 토의한 것이라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 "새해엔 이런 뉴스를 듣고 싶어요" 댓글 남기고 달력 받자!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