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183 0362020012057589183 03 0304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2940000 1579473116000 related

한경연 “대기업 매출 늘면 중소기업 매출도 증가”

글자크기
한국일보

서울 여의도 전경련 빌딩 건물 앞에 걸린 깃발 모습. 홍인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대기업 매출이 늘면 중견ㆍ중소기업의 매출도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며 대기업 규제정책의 재고를 주장했다.

한경연은 20일 ‘고용 1,000명 이상 기업의 매출과 기업 수가 고용 1,000명 미만 기업 매출에 미치는 영향 분석’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통해 종업원 1,000명 이상 대기업의 매출이 10% 증가하면 관련된 중견ㆍ중소기업의 매출은 2.7% 가량 늘어나는 ‘상관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한경연은 전자ㆍ자동차ㆍ화학 등 13개 제조업종의 2010~2018년 기업활동조사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대기업 매출이 중견ㆍ중소기업 매출에 영향을 주었으며 반대로 중견ㆍ중소기업의 매출은 대기업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대기업 수와 중견ㆍ중소기업의 매출은 상호 영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회귀모형을 통해 대기업 매출액이 관련산업군 매출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한 결과, 대기업 매출이 1% 증가할 때 중견ㆍ중소기업 매출은 단기적으로 0.07%, 장기적으로는 0.27%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방식으로 대기업 수와 중소기업 매출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대기업 수가 1%늘면 중견ㆍ중소기업 매출은 0.43%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대기업 차별정책은 글로벌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국가대표팀의 발목을 묶고, 투자와 생산 등 기업활동의 해외유출을 부추기는 것”이라며 “경제성장은 규모에 상관없이 대기업과 중견ㆍ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며 이뤄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