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0780 0232020012057590780 08 0803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8400000 1579478413000

LG유플러스, 모바일 가입자 1500만명 돌파

글자크기

지난해 3월 1400만명 돌파 이후 10개월만…5G 상용화로 연 8% 이상 성장

U+AR·VR 등 차별적 콘텐츠로 가입자 견인 평가

황현식 사장 "통신·방송의 유기적 시너지, 올해도 고른 성장 추진"

아시아경제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사업자(MNO)와 '알뜰폰(MVNO·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 등 모바일 가입자 수가 1500만명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3월 가입자 수 1400만명을 달성한 지 10개월 만에 100만명이 늘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모바일 가입자 수는 지난해 4월 5G 상용화를 발판으로 연간 8% 이상 급성장했다. 최근 5년간 연 평균 5~6%대 성장률을 웃도는 수치다. 이는 지난해 주력한 5G 마케팅의 효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접목한 'U+VR·AR'과 '클라우드게임' 등 다양한 5G 콘텐츠를 앞세워 10대부터 40대까지 고른 연령대의 가입자를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연령대별 분포는 40대가 16%, 20대 15%, 30대 14%, 10대 5% 순으로 나타났다.


인터넷TV(IPTV)에서도 'U+tv'가 키즈 서비스 '아이들나라'를 중심으로 30~40대 부모들로부터 호응을 얻었고,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와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 점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G 상용화 이후 AR·VR을 필두로 차별화된 5G 콘텐츠들이 호응을 얻어 모바일 전체 가입자가 증가했다"며 "실제 5G 고객들의 월평균 데이터 이용량이 LTE 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날 정도로 5G 콘텐츠 수요가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LG유플러스의 1인당 모바일 데이터 평균 사용량은 LTE가 월 12GB, 5G는 월 최대 30GB 이상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연말까지 전체 모바일 가입자 중 5G 고객의 비율을 30%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말 기준 5G 가입자는 전체의 약 10%를 차지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은 "모바일 가입자 1500만명 달성은 5G 뿐만 아니라 홈·미디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서비스 등 모든 사업이 동반상승 효과를 낸 덕분"이라며 "올해도 무선 사업을 비롯한 각 영역의 고른 성장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