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602 0032020012257642602 04 04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56629614 false true true false 1579626548000 1579626553000

영국 상원 EU 탈퇴협정 법안 또 수정…존슨 네 번째 패배

글자크기

무동반 난민 어린이에 영국에서 가족과 재결합 허용

연합뉴스

영국 상원의 모습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상원이 유럽연합(EU) 탈퇴협정 법안(withdrawal agreement bill·WAB) 표결에서 정부에 또다시 패배를 안겼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상원은 전날에 이어 이날 EU 탈퇴협정 법안 수정안 표결을 추가 실시했다.

상원은 무동반 난민 어린이가 영국에서 다시 가족과 결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수정안을 찬성 300표대 반대 220표로 통과시켰다.

독일 나치를 피해 영국으로 건너온 노동당의 알프 덥스 의원이 수정안을 제안했다.

그는 "이 정부가 (EU 탈퇴협정 법안을 통해) 보내는 신호는 매우 부정적인 것이다. 이는 인도주의적 신호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당초 전임자인 테리사 메이 전 총리가 무동반 난민 어린이와 가족의 결합을 약속했으나, 후임자인 보리스 존슨 총리는 EU 탈퇴협정 법안에서 이같은 내용을 삭제했다.

존슨 총리는 전날 세 건의 수정안 표결에 더해 이날까지 상원에서 모두 네 번의 표결 패배를 기록했다.

상원은 전날 영국 내 거주 EU 회원국 주민이 별도 등록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브렉시트 이후 계속 거주권한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수정안 등 모두 세 건을 통과시켰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난달 총선에서 하원 과반 기준을 훌쩍 뛰어넘는 의석을 확보하는 압승을 거둔 뒤 EU 탈퇴협정 법안을 신속히 통과시켰다.

법안은 이후 상원으로 넘어왔지만 하원과 달리 상원에서 보수당 의석은 과반에 미치지 못한다.

상원에서 법안을 수정하면 하원에서 다시 승인을 받아야 하며, 이 과정에서 다시 내용이 뒤집힐 수 있다.

하원은 보수당이 안정적 과반을 확보한 만큼 상원 수정안을 거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례상 하원에서 승인을 거부하면 상원은 수정안을 포기하고 하원에서 통과시킨 원안을 통과시키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총리실 대변인은 법안이 다시 하원으로 넘어오면 수정안을 모두 좌절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