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5881 0032020012357685881 02 0207003 6.1.17-RELEASE 3 연합뉴스 12981773 false true true false 1579765748000 1579765761000

설 앞두고 日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생존자 19명으로 줄어

글자크기
연합뉴스

추위 속 반일행동문화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일합의폐기! 소녀상농성4년! 반일행동문화제'가 열리고 있다. 2019.12.29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설 연휴를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한 분이 세상을 떠났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23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여가부는 밝혔다.

이 장관은 "민족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 분이 우리 곁을 떠나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고인이 되신 할머니의 장례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가시는 길에 예의를 다 하겠다"고 애도했다.

이어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께서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인적사항은 유가족 측의 요청으로 비공개한다고 여가부는 설명했다.

이날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별세 소식으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020년 1월 현재 총 열아홉 분으로 줄어들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