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9041 0362020012557699041 01 01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9500000 1579909691000

북한 “베이징-평양 항공편 취소”… ‘우한 폐렴’ 차단 총력

글자크기
북한 내 외국인 중국여행 당분간 금지
한국일보

중국 우한에 대한 임시 봉쇄 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23일 베이징 서우두공항의 전광판이 우한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항공편이 취소됐음을 알리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5일 관계기관 등에 따르면 북한 평양과 중국 베이징(北京)을 오가던 ‘에어차이나’ 항공편은 당분간 운항이 취소됐다.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은 24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23일 북한 외무성으로부터 2월 10일까지 중국 항공인 에어차이나가 베이징과 평양 간 항공편을 취소한다는 공지를 받았다”며 “중국에서 북한으로의 입국이 전면 금지됐다”고 전했다.

북한 내 외국인의 중국 여행도 잠정 중지됐다고 한다. 영국 외무부는 24일 웹사이트에 갱신한 ‘북한 여행 주의보’에서 “북한 당국은 일시적으로 외국인 거주자들의 중국 여행을 금지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기준 북한에서 우한 폐렴 확진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북한은 또 관영매체를 통해 우한 폐렴의 해외 확산 소식을 전하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신형 코로나비루스에 의한 피해 확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국을 비롯, 미국, 일본, 베트남, 싱가포르 등에서 우한 폐렴이 발병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여러 나라 언론에서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이 지난 시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의 전파 때보다 클 수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발병국인 중국의 한 당국자를 인용, “감염자들은 3∼5일 이후 호흡이 가빠지거나 가슴이 답답해지며 심각할 경우 호흡부전, 쇼크 등을 일으키기 때문에 초기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치료를 받을 것”이라고 명시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