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8926 1192020012657708926 03 03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0030154000 1580030156000

신종 코로나 국내 세번째 확진…정부 검역기준 강화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 국내 세번째 확진…정부 검역기준 강화

[앵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또 나왔습니다.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던 50대 한국인 남성으로, 3번째 확진인데요.

지역 사회 전파 우려가 확산하자, 정부가 검역 기준을 강화하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진우 기자.

[기자]

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환자가 이틀 만에 추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20일 30대 중국인 여성과 24일 50대 남성에 이은 3번째 확진입니다.

세 번째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고 있던 쉰네살 한국인 남성으로, 지난 20일 입국할 땐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아 그대로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후 22일부터 열감과 오한 등 몸살기를 느끼고 해열제를 복용하며 증상이 나아지는 듯 했지만, 어제(25일)부터 간헐적 기침과 가래 증상이 발생해 신고했고 오늘(26일)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일단 세 번째 확진 환자를 격리 조치하고 치료와 함께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입국장에서의 검역 강화 방안도 내놨습니다.

모레(28일)부터 중국 전 지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중국 입국자 전원에게 건강상태질문서를 받는 내용이 핵심입니다.

또 관리 대상 기준도 확대해,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 방문자는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중 어느 하나라도 확인되면 바로 의심 환자로 분류해 격리조치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을 방문하는 국민들에게 동물 접촉이나 전통시장 방문을 삼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의심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