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1681 0012020012757721681 04 0403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34140000 1580134927000

“트럼프, 바이든 수사와 우크라 원조 연계 원한다고 볼턴에 말해”

글자크기
경향신문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심판에서 ‘결정적 한 방’이 될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증언은 아직 성사되지 않았지만, 볼턴 전 보좌관이 곧 출간할 회고록에 트럼프 대통령의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6일(현지시간) 볼턴 전 보좌관이 다음달 17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 <상황이 벌어진 방; 백악관 회고록>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수사를 연계하기를 원했다고 기술했다고 보도했다.

NYT가 회고록을 본 이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볼턴에게 ‘우크라이나 수사당국이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에 대한 수사에 협력할 때까지 원조를 계속 보류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또 볼턴 전 보좌관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핵심인 ‘지난해 7월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간 전화통화’와 관련해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가 ‘비선 외교’를 벌이는 데 우려를 제기했다고 회고록에 쓴 것으로 전해졌다.

미 야당인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 원조를 지렛대 삼아 외국 정부에 야당 후보 수사를 요구함으로써 헌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탄핵 소추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수사 요구에 어떤 대가성도 없었으므로 직권 남용 혐의는 터무니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NYT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은 최근 회고록 원고를 검토용으로 자신의 측근과 백악관에 보냈다. 다만 NYT가 회고록 원고를 직접 인용하지 않고 전언 형식으로 보도한 데 비춰 NYT는 원고를 직접 보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볼턴 전 보좌관을 상원에 출석시켜 트럼프 대통령의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언이 나오기를 원하지만 상원에서 4표가 부족해 현재까지 증인 채택에 성공하지 못했다. 앞서 볼턴 전 보좌관은 의회가 소환장을 보낸다면 그에 응해 증언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불화를 빚다 지난해 9월 경질됐으며, 이후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정책에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내용을 트위터를 통해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바이든 부자를 포함해 민주당원 조사와 우크라이나 원조를 연계하라고 존 볼턴에게 결코 말하지 않았다”며 “실상은, 그가 공개적으로 물러나면서도 이 문제를 따진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존 볼턴이 그렇게 말했다면, 그건 단지 책을 팔기 위해서다”라고 주장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