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7197 0672020012957747197 01 0104001 6.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28377000 1580228466000 황교안 박근혜 2001291031 related

황교안 "잘못된 공천, 최고위서 제재할 수 있어"

글자크기

"현 정권 시시비비 가려야 할 때"

아시아투데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검찰 인사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8일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작업과 관련 “잘못된 공천에 대해서는 당 최고위에서 제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인 ‘신의 한수’에 출연해 “공관위를 세우면 상당 부분 자율성을 줘야 하지만 공관위에서 모든 것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통합과 관련해 ‘당권을 딱 쥐고 당을 이끌고 있는 건가’라는 질문에 대해 “당을 이끌어가기 위해서 필요한 것들까지 내려놓는 사람이 어디 있나”라며 “필요한 것까지 내려놓는 것은 해서는 안 될 일이고 어리석은 일”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은 우선 저를 내려놓아야 이야기가 제로베이스에서 시작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유승민 의원과 통합에 나선 데 대한 일부 보수 세력의 반발에 대해선 “지금의 목표는 우리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아니라 이 정권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라면서 “힘을 합쳐 이겨놓고 다른 판단들을 하는 게 옳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역대 대통령 중 사법 처리된 분들이 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제일 오래 구속돼있다”며 “선처가 필요하다고 여러 차례 말했는데 이 정권이 응하지 않고 있다. 국민 통합적 차원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새로운보수당과의 통합을 위해 태극기 세력에 거리를 둔 것 아니냐는 질의에는 “제가 왜 태극기 세력에 관심이 없겠나. 서로 충분하게 잘 교감하면서 태극기 세력을 비롯해 저희 한국당 애국시민들, 자유우파가 함께 똘똘 뭉쳐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는 분명한 목적, 대의를 가지면 소아를 내려놓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서로 충분하게 잘 교감하면서 태극기 세력을 비롯해 한국당, 애국시민들, 자유 우파가 함께 똘똘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