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2640 0012020021758162640 03 0301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6180000 1581906377000 정부 지원 2002171745 related

한-중 여객선 전면 중단, 해운업계 직격탄...정부, 지원 나서

글자크기
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한·중 항로 관련 해운기업에 대해 긴급 재정·금융 지원에 나선다. 지난달 30일 이후 한-중 여객운송이 전면 중단되면서 여객선사와 국제여객터미널 입주업체의 매출이 급감하는 등 코로나19에 의한 피해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경향신문

코로나19 여파로 텅빈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17일 열린 제6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5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는 해운기업에 대한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해수부는 여객운송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객선사와 국제여객터미널 입주 업체에 대한 긴급경영자금 지원, 항만시설사용료·임대료 감면 등 재정·금융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우선 여객선사에 대해서는 3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여객운송이 중단된 14개 선사 중 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선사에 대해서는 업체당 최대 20억원을 지원한다는 것이 해수부의 계획이다.

또 여객 운송이 완전히 중단되는 동안에는 항만시설사용료를 100% 감면해 주고, 여객 운송이 일부 재개된 이후라도 감염 경보가 해제되기 전까지는 60%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여객 운송 중단 이후 매출액이 급감한 국제여객터미널 입주 상업시설 업체의 임대료도 감면해준다. 해수부는 여객 운송이 중단된 기간 동안에는 최대 100%를 감면하고, 여객운송이 일부 재개된 이후에도 감염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는 50%를 감면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사태로 피해를 입은 화물 선사에 대해서는 긴급유동성 지원과 선박검사 유효기간 연장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밖에 중국 내 공장 가동 저하 등에 따른 대 중국 물동량 감소로 피해를 입은 항만 하역사에 대해서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또 중국 내 물류지연으로 국내 항만의 물량이 일시적으로 증가할 경우에는 유휴 선석, 항만배후단지 등을 대체장치장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여객 운송이 중단된 여객선사 직원의 고용 유지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의 고용유지 지원금을 활용해 근로자 인건비의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긴급 지원을 통해 해운업계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고, 흔들림 없는 항만운송 체계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희일 선임기자 yhi@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