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3138 0022020021758163138 01 0103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6881000 1581906926000 한국당 5선 정갑윤 불출마 정권 백의종군 2002171631 related

한국당 5선 정갑윤·4선 유기준, 총선 불출마 선언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 유기준 의원.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5선 정갑윤 의원과 4선 유기준 의원이 17일 4·15 총선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이로써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의원은 17명으로 늘어났다.

정 의원과 유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은 "많은 고민과 번민을 했지만, 이번 총선은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망해가는 나라를 바로 잡는 중차대한 선거라는 점에서 마음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그는 "당을 위해 결심을 할 수 있었던 것은 국민·당원으로부터 받은 사랑으로 누렸던 혜택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불출마를 하게 된 것도 마지막으로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은혜를 갚기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보다는 대한민국을 선택하겠다. 한 몸 불살라 나라를 걱정하겠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 달라"며 "여러분의 한 표가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을 수 있다. 그 과업을 향해 백의종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를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달려가겠다.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임하겠다"며 "울산시민의 은혜를 입어 과분할 만한 영광을 누려왔다. 제 삶이 다 하는 날까지 은혜를 갚아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이번 21대 총선에 현재 지역구인 부산 서·동구에 불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막아내기 위한 보수통합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야권대통합으로 총선에서 승리하여 정권교체를 이루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진 영입을 위한 세대교체에 숨통을 터주고 물꼬를 열어주는데 제 자신을 던지고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한 밀알이 되겠다"며 "소통과 협업을 통한 더 나은 공동체와 다가오는 미래세대를 위한 초석이 기꺼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아쉬움은 뒤로 하고 남은 임기동안, 그리고 임기가 끝난 후에도 당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그간의 경륜을 모두 쏟아 붓겠다"며 "당장 국민 여러분이 바라는 총선결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유 의원은 "마지막으로 박 전 대통령의 공과는 역사가 평가하겠지만, 3년 가까이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 현실은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석방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17일 현재까지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의원은 정 의원, 유 의원을 비롯해 김무성 전 대표와 김성태 전 원내대표, 박인숙 의원, 한선교 의원, 김세연 의원, 김영우 의원, 여상규 의원, 김성찬 의원, 김도읍 의원, 윤상직 의원, 유민봉 의원, 조훈현 의원, 최연혜 의원, 김정훈 의원, 정종섭 의원까지 16명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