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4831 0122020021858194831 03 0302001 6.1.1-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4220000 1582021808000 은행대출 연체율 2002182031 related

지난해 12월 은행 대출 연체율 0.36%…2년 만에 최저치

글자크기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 대출 연체율이 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은행들이 연체 채권을 대거 정리한 덕분이다.

1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12월 말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36%로 전월 말(0.48%) 대비 0.12%포인트(P) 하락했다. 전년 12월 말(0.40%)과 비교해도 0.04%P 하락한 규모다.

이는 2년 전인 2017년 12월(0.36%) 이후 2년 만에 최저치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들이 분기 말에 연체 채권을 평소보다 더 많이 정리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중 연체 채권 정리 규모(3조3000억원)가 신규 연체 발생액(1조2000억원)을 웃돌았다. 이에 따라 연체 채권 잔액은 6조2000억원으로 감소해 연체율이 떨어졌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주별로 보면 지난해 12월 말 기업 대출 연체율은 0.45%로 전월 말보다 0.17%P 하락했다. 1년 전보다 0.08%P 낮아졌다.

이 기간 가계대출 연체율은 0.26%였다. 한 달 전보다 0.05%P 하락했으나 1년 전과 비교하면 0.003%P 상승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20%)은 전월 말 대비 0.02%P 떨어졌다. 1년 전보다 0.01%P 올랐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