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7682 0512020021958207682 01 0107001 6.1.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58271000 1582071076000 전용기 김포 日 크루즈 한국인 2002191201 related

日크루즈선 7명 탑승 전용기, 하네다서 이륙…오전 6시쯤 김포 도착

글자크기

우리 국민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0시 20분쯤 하선 뒤 하네다공항으로 이동

김포공항 입국 뒤 인천공항으로 이동해 검역센터에서 14일간 격리

뉴스1

19일 새벽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머물렀던 승객들을 태운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이륙을 위해 활주로로 들어서고 있다. 크루즈선 탑승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이날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2020.2.1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승선했던 우리 국민 6명과 일본인 남성 배우자 1명이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3호기를 타고 19일 오전 6시쯤 김포공항에 들어올 예정이다.

앞서 공군 3호기는 전일(18일) 정오쯤 의료진과 외교부 지원인력 등 정부 신속대응팀을 태우고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후 2시50분에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한 뒤 대기했다.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이날 0시 20분쯤 크루즈선에서 내렸고 우리 의료진은 이들의 건강상태를 체크했다. 이후 이들은 주일 한국대사관이 준비한 버스를 타고 하네다공항으로 이동했으며 7명(승무원 4명, 승객 3명)을 태운 전용기는 이날 오전 2시 23분쯤 현지에서 이륙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18일 저녁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다. 2020.2.1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입국했던 교민들과 마찬가지로 일반인과 동선이 겹치지 않는 서울김포항공비즈니스센터(SGBAC)를 통해서 입국하고 이후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지원센터에서 14일간 격리된다.

인천공항 검역소가 선택된 것은 인원이 소수인 점과 정부운영기관이면서 시설의 용도가 적합하다는 특성 등을 고려했다는 것이 정부 측 설명이다.

또 전용기가 검역소가 있는 인천공항 대신에 김포공항으로 들어오는 것은 우한 지역에서 들어온 교민들을 검역하고 관련된 조치를 취했던 점들을 활용하기 위해서다.

전용기로 귀국하지 않는 한국인 승선자들은 음성 판정을 받으면 19~21일 하선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승객 전원의 검체 채취를 지난 17일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선 연일 확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전일 크루즈선에서 88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 격리조치된 이후 이 크루즈선에서 확인된 누적 확진자는 총 542명으로 증가했다.

각국의 자국민 이송 행렬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자국인 338명을 전세기편으로 귀국시킨 데 이어 영국과 독일, 이탈리아, 호주 등도 이른 시일 내에 자국민을 데려간다는 계획이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거 확인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한 일본 요코하마항에서 19일 새벽 대한민국 총영사관 직원 등 관계자들이 승객을 태우고 하네다공항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2.1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llday3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