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121 0252020021958208121 02 0201001 6.1.2-RELEASE 25 조선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062139000 1582074060000 31번 확진자 460명 함께 예배 신천지 모든 교회 중단 2002191031 related

31번 확진자 예배 때 460명 동석… 신천지, 당분간 예배 중단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신천지예수교(이하 신천지)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신천지가 당분간 전국 교회의 예배와 모임을 하지 않기로 했다. 확진자가 방문한 해당 교회는 폐쇄하고 방역조치에 나섰다.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째 확진자 A씨는 지난 9일과 16일 대구 남구에 있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이하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각각 2시간씩 예배에 참여했다. 두 차례 모두 입원한 병원에서 외출해 방문했다.

A씨는 16일 오전 7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당에서 교인 460여명과 함께 예배를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9일에도 같은 시간대 예배에 참석했지만, 함께 예배당에 있던 신도 수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신천지 대구교회 소속 전체 교인 수는 9000명 정도다. A씨는 당일 승강기를 타고 4층 예배당으로 이동했는데 승강기 안에는 12명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신천지 측이 해당 교회를 폐쇄하고 당분간 모든 교회에서 예배를 보지 않기로 했다. /신천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천지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오늘(18일)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성도 여러분과 지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국 모든 교회에서 당분간 모든 예배와 모임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또는 가정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천지는 "지난 9일과 16일에 신천지대구교회를 방문한 성도가 있다면 자가격리하고 최대한 활동을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신천지는 정부 방침에 적극적으로 따를 것이며, 코로나19 관련 유언비어식 허위 왜곡 보도에 대해선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31번 확진자는 61세 여성이다. 그는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고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민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