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6701 0112020022158266701 04 0401001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36252000 1582236366000 WHO 한국 상황 관리 가능 모든 조치 2002211301

WHO "한국, '코로나19' 관리 가능하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일(현지시간) 한국의 ‘코로나19’ 확진 급증세에 대해 "한국이 관리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국은 지금까지 104명을 확진자로 보고했다”며 “한국의 공중보건 조치를 통해 정밀 관리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발병을 초기에 억제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브리핑에 참석한 올리버 모건 WHO 보건관리 국장도 한국의 발병 사례가 "몇몇 특정 집단(clusters)에서 일어났다”면서 "숫자가 꽤 많아 보이나 대부분 연결된 발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역학적으로 볼 때 전 세계적으로 특별한 변화를 알리는 신호는 아니다"며 "한국 보건당국이 긴밀하고 강력하게 신규 확진자와 그들의 감염을 추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환자가 53명 추가되면서 총 확진자가 104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확진자 53명 중 51명은 대구·경북에서, 나머지 2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대남병원에서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첫 사망 사례가 나왔다.

WHO는 임상시험 중인 치료제 2개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하나는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에 사용되는 리토나비르와 로피나비르의 결합제고 다른 하나는 드렘디시비르라는 항바이러스제다. WHO는 3주 내로 예비 결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중국과 관련한 발언에서 “우리는 중국 내 감소 추세에 고무돼 있으나 현실에 안주할 때는 아니다”고 경계했다.

나아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승객을 하선시키기 시작한 데 대해선 "일본은 국제 보건 규정에 따라 마련된 가이드라인으로 다른 국가와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1일 현재 오전 6시 현재 중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2121명, 확진자 수는 7만4675명이다. 중국 외 26개국 사망자는 7명, 확진자는 176명으로 집계됐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