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89087 0682020022258289087 02 0211001 6.1.1-RELEASE 68 동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308000000 1582309193000 은평 성모병원 확진 이송 요원 환자 207명 접촉 2002220931 related

은평성모 확진 이송직원, 증세뒤에도 환자 207명 옮겨

글자크기

[코로나19 확산 비상]2일 발열에도 17일 퇴사까지 근무

해외여행-접촉력 없다며 검사거부

207명중 135명 퇴원-72명 입원중… 환자 감염 ‘슈퍼전파자’ 될 수도

동아일보

외래진료 내일까지 중단 21일 서울 은평구 은평성모병원 유리문에 ‘원내 방역으로 인하여 임시 휴진합니다’란 안내문이 붙었다. 이날 이 병원에서 환자 이송을 맡은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병원은 외래 진료를 중단하고 병원을 폐쇄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은평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를 이송해온 직원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직원 A 씨는 발열 증세를 보인 뒤에도 환자 207명을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A 씨가 면역력이 약한 환자들과 접촉해온 점을 감안하면 자칫 ‘슈퍼 전파자’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서울시와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등에 따르면 병원 내에서 환자를 입원실에서 검사 부서나 수술실 등으로 이송하는 일을 하다가 이달 17일 퇴사한 A 씨(36)가 20일 밤늦게 코로나19로 확진됐다. A 씨는 2일부터 발열과 무력감 증상을 느꼈지만 일하는 데 지장이 없다며 환자 이송을 계속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A 씨가 2일부터 17일까지 이송한 환자는 207명으로, 이 중 135명은 현재 퇴원한 상태다. 병원 관계자는 “A 씨가 이송한 환자 중 퇴원자는 보건소가 자가 격리 등 조치를 취해 관리하기로 했고, 아직 재원 중인 72명은 전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병원 측에 따르면 A 씨는 13일 상사에게 “개인 사유로 퇴사하겠다”고 밝혔다가 해당 상사의 권유로 당분간 일을 계속하기로 했다. 그러나 17일 오전 근무 중 증세가 심해지자 사직서를 내고 곧바로 같은 병원 가정의학과에서 외래 진료를 받았다. 진료 결과 폐렴 소견이 나오자 의료진은 A 씨에게 코로나19 검사를 권했다. 하지만 A 씨는 “해외여행을 간 적도, 확진자와 접촉하지도 않았다”며 거부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A 씨는 이후 20일 오전 다시 이 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은평성모병원은 21일 오전 2시 응급실과 외래 병동을 전부 폐쇄하고 오전 5시경 예약 환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당분간 외래 진료 및 검사를 중단한다고 알렸다. 병원은 A 씨의 동선을 파악한 뒤 소독 작업을 거쳐 24일 오전 8시경부터 외래 진료와 검사를 재개할 계획이다. A 씨와 접촉한 직원들에겐 14일간 자가 격리 조치를 내렸다.

보건당국은 A 씨가 어디서 누구에게 감염됐는지 조사 중이다. 서울 서대문구는 A 씨의 홍제1동 자택과 주변 등을 소독하고 인근 어린이집 8곳에 휴원을 권고했다.

조건희 becom@donga.com·박성민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