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22832 0232020022458322832 01 0104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513029000 1582513043000 코로나19 국회도서관 긴급 휴관 2002241701 related

코로나19 확산세에 '코로나 추경' 가시화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에 정치권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23일) 코로나19 추경 편성을 정부에 공식 요청했다"라며 "추경 핵심은 타이밍이다. 타이밍을 놓치면 백약이 무효이고 효과도 반감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구·경북이 직격탄을 맞았다. 자영업과 제조업등 내수 경제를 심각하게 위협한다"며 "대구시내 중심가와 음식점 거리 손님 많이 끊겼다고 한다. 위기에 처한 민생경제와 지역경제를 우리가 지켜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정부는 코로나 추경안 준비 속도 내고 국회는 최대한빠른 시기내에 심사하고 처리할 수 있길 바란다"며 "여야가 일치단결한 모습으로 국민에게 희망 보여줄 것을 야당에게 다시한번 요청한다"고 했다.


당초 예비비 등 가용예산이 충분하다며 추경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여왔던 정부도 전날 있었던 비공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여당의 이같은 요청에 추경 편성 검토로 입장을 선회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경에 대해 다소 부정적 반응을 보였던 미래통합당 등 야당도 협조 모드로 전환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예비비와 추경 편성에도 협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재정 원칙은 준수돼야 한다. 정부는 기존 예비비를 어떻게 투입할 것인지, 추경을 어디에 어떻게 쓸 건지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메르스 사태 때 편성된 추경 11조6000억 원에 대해 '정부가 제대로 대처했으면 천문학적 세금이 추가될 일이 없었다. 정부 무능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한 말을 그대로 상기하길 바란다"라고 꼬집었다.


이런 가운데 이해찬 대표는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또 급격한 확산의 원인이 된 신천지 교단에 대한 대책도 내놓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집권당 대표로서 국민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당정은 이번주에 모든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코로나19 확산 고삐를 잡게 노력하겠다"며 "최대한 빠른 추경 편성과 민관 총력의 방역 실효체계를 강화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확산의 발원지가 된 신천지 시설과 신도에도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에는 의료인력과 장비 등 방역역량을 집중 투입하고 다른 지역사회에 확산을 최소화하겠다"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