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7985 0142020022558357985 01 0102001 6.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10632000 1582610647000 정부 대구 경북 봉쇄 발언 매우 2002260301 related

[속보]文대통령, 대구 방문...'특별대책회의' 주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2.23. since19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를 방문해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구시의 대응 현황 등을 보고받고 방역 대책을 점검하는 한편, 범정부 지원방안도 논의했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범정부지원단도 격려했다.

회의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구시의회 의장, 대구시 교육감, 대구지방경찰청장 등 관계 기관장들이 함께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대구 방문에 앞서 'TK 봉쇄' 발언 논란에 대해 직접 진화에 나섰다. '지역적인 봉쇄'가 아닌 코로나19 전파와 확산 차단의 의미라는 것을 분명히 한 것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으나,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 뒤 브리핑에서 "특히 대구·경북·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 확산을 조속히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구체적인 봉쇄정책 의미에 대해 "정부 측에서 고민을 하고 있는데 최대한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서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동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후 정부 측의 발표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대구·경북·청도 지역을 중국 우한 지역처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당도 곧바로 해명에 나섰다.

민주당 공보실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