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3176 0032020032659073176 04 04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208764000 1585208773000 中 우한 완치 3∼10 %, 코로나19 검사 양성반응 2003270501

"中우한 완치자 3∼10%, 코로나19 검사서 양성 반응"

글자크기

접촉자 감염 사례는 없어…"검사키트 정확성 떨어져" 지적도

연합뉴스

유럽발 외국인 입국자 워킹스루 진단검사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옥외공간에 설치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에서 영국 런던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무증상 외국인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20.3.26 see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완치 환자 중 3∼10%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우한 화중과학기술대 부속 퉁지의학원의 왕웨이 원장은 관영 중국중앙(CC)TV와 인터뷰에서 "147명의 코로나19 환자를 관찰한 결과 이들 가운데 5명(3.4%)이 완치 판정 후 코로나19 핵산 검사 결과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관영 인민일보 산하 건강시보는 다른 연구 결과를 인용해 우한 내 완치 환자 가운데 5∼10%가량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완치자가 7만4천여 명이므로, 이는 최대 7천400여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다시 양성 반응을 보일 수 있다는 얘기이다.

우한에서는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코로나19 검사에서 3명 모두 양성 반응을 보인 사례도 있었다.

다만 완치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가 다른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사례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왕웨이 원장은 "완치 후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들은 모두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나타내지 않았으며, 이들의 가족이나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도 아직 없다"고 밝혔다.

중국 감염병 전문가인 퉁차오후이(童朝暉)는 CCTV와 인터뷰에서 "일부 환자들이 완치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이긴 했지만, 이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자신의 몸을 지킬 항체를 형성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코로나19 완치 환자가 퇴원한 후에도 2주일간의 격리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투위안차오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 주임은 "완치 환자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이고 관련 증상마저 나타내면 다시 입원 시켜 치료하고, 관련 증상을 보이지 않으면 2주일 동안 격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CMP는 "완치 환자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이는 사례가 속출하자 검사키트의 정확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일부에서는 핵산 검사 방식이 완치자의 바이러스를 추적하는 데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도 내놓았다"고 전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